우아하지만 강렬하게… 405마력 ‘괴물’

김현수 기자

입력 2018-04-11 03:00:00 수정 2018-04-11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인피니티 스포츠 쿠페 ‘뉴 Q60’
최고급 트림 1종만 국내 선보여… 세계 10대 엔진 V6 트윈터보 장착
자신만의 주행모드 저장기능 편리


일상에서의 편안한 주행감, 스포츠 모드의 짜릿한 질주 본능 등 운전자 성향에 따라 다양한 주행감을 선택해 즐길 수 있는 인피니티의 프리미엄 스포츠 쿠페 뉴 Q60. 인피니티 제공
인피니티가 이달 초 프리미엄 스포츠 쿠페 ‘뉴 Q60’을 선보였다. 국내에서는 최고급 사양인 ‘Q60 Red Sport 400’ 가솔린 트림 한 가지만 판매된다. 이번 신차는 기존 인피니티가 출시한 차량 중 가장 ‘인피니티답다’는 평가를 받는다. 인피니티 관계자는 “우아한 디자인과 강력한 주행 성능을 갖춘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인피니티는 브랜드 디자인 철학인 ‘강렬한 우아함(Powerful Elegance)’을 뉴 Q60에 담았다. 전면부 그릴에서부터 후면부까지 뻗어나가는 어깨선과 날렵한 루프라인이 어우러져 주행하는 모습이 우아한 느낌을 준다. 전면부 그릴은 동양의 교각을 형상화해 강렬해 보인다. 발광다이오드(LED) 헤드라이트는 사람의 눈을 형상화했다. 뉴 Q60의 디자인은 2017년 세계적 권위의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자동차 부문 디자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주행 성능도 남다르다. 뉴 Q60은 405마력, 최대토크 48.4kg.m를 자랑한다. 지난해 미국 자동차 전문 미디어 워즈오토가 선정한 세계 10대 엔진 중 하나인 ‘VR30DDTT V6 트윈터보 엔진’을 장착했다. 직분사 가솔린(DIG) 시스템이 적용됐다.

뉴 Q60의 가장 큰 특징은 운전자 성향에 따라 다양한 주행 스타일을 즐길 수 있다는 점이다. 다이렉트 어댑티브 스티어링(DAS)과 다이내믹 디지털 서스펜션(DDS)의 결합이 이를 가능케 한다. 일상에서 편안한 주행을 즐기다가 드라이브 모드 셀렉터를 조작해 ‘스포츠 모드’로 변경하면 완전히 다른 주행감을 느낄 수 있다. 스티어링 조향에 필요한 힘이 증가하며 경쾌한 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다. 또 드라이브 모드 셀렉터의 ‘퍼스널 모드’를 택해 자신의 성향에 따라 스티어링, 섀시, 파워트레인 세팅을 맞춤 조합할 수도 있다. 판매가격은 부가세 포함 6970만 원이다.

김현수 기자 kimh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