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저공해車 의무판매 비율 미이행 ‘벌금부과’

뉴스1

입력 2018-04-09 15:54:00 수정 2018-04-09 15:55:2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서울 시내의 메르세데스 벤츠 옥광고판 모습. 2017.7.1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정부 고시 판매비율 9.5%인데 1.2% 보급계획서 제출
벤츠 “수정안 제출 기한 지나…정책 협조하겠다” 해명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정부의 저공해차량 의무판매 비율을 지키지 않아 벌금을 납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9일 환경부 등에 따르면 수도권대기환경청은 지난해 8월 ‘수도권 대기환경 개선에 관한 특별법’ 위반으로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법인과 대표를 검찰에 고발했다.

특별법에 따라 자동차 업체는 정부가 고시한 저공해차량 의무 판매 비율에 맞춰 보급 계획서를 제출하고 전기차, 하이브리드 차량을 판매해야 하지만 벤츠코리아는 지난해 정부가 고시한 저공해차량 판매 비율이 9.5%인데도 1.2%만 보급하겠다는 계획서를 제출해 정부 승인을 받지 못했다.

정부 승인을 받지 못하면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환경부에 따르면 벤츠코리아는 지난 2016년 3종 저공해 차량을 4648대 판매하긴 했지만 1·2종에 해당하는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는 1대도 판매하지 않았다. 지난해에는 정부가 고시한 의무비율마저 무시하고 버틴 것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저공해차량 보급계획 승인을 받지 못해 고발된 회사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처음이다”고 밝혔다.

한편 벤츠코리아 측은 “지난해 현실적인 보급률과 ‘보급 기준을 달성하지 못할 경우’ 부족분을 올해 보급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계획서를 제출했지만 승인받지 못했다”며 “이후 환경부의 수정권고를 받아들여 수정안을 제출했지만 제출 기간이 경과해 승인받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올해 하이브리드 모델이 출시될 예정”이라며 “정부 정책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세종=뉴스1)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