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번호판 체계·디자인 내년 상반기부터 교체

원성열 기자

입력 2018-03-12 05:45:00 수정 2018-03-12 05:45: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앞 2자리→3자리, 태극문양 디자인 검토

자동차 번호판 체계가 내년 상반기부터 바뀐다. 국토부는 11일 2009년부터 적용될 새 번호판의 시안을 공개하고 25일까지 국토부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의견 수렴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현행 자동차 번호 체계는 2자리 숫자+한글+4자리 숫자로 이뤄져 있다. 그런데 이 체계로 표현할 수 있는 약 2200만개의 번호가 모두 소진된 상태다.

새 번호판 체계는 앞 2자리를 3자리로 변경하거나 한글에 받침을 추가하는 형태를 검토하고 있다. 숫자를 추가하면 약 2억개, 받침을 추가하면 6600만개의 번호를 더 확보할 수 있다.

국토부는 번호판에 태극 문양을 넣거나 글자체를 바꾸는 방안도 함께 검토중이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