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바모터쇼 2018]현대차 새 디자인 방향성 제시한 ‘르 필 루즈’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8-03-09 16:00:00 수정 2018-03-09 16: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현대자동차가 8일(현지 시간) 공식 개막한 제네바모터쇼에서 ‘르 필 루즈’ 콘셉트카를 일반 관람객들에게 선보였다.

현대차가 이번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 르 필 루즈는 현대차의 새 디자인 방향성이 적용된 첫 콘셉트카 모델이다. 콘셉트카르 필 루즈는 영어로 공통의 맥락(Common thread)이라는 의미를 지닌 프랑스어 관용어구에서 이름 붙여졌으며 현대차 디자인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가 서로 하나의 테마로 연결돼 있음을 의미한다. 하나의 테마를 지녔으나 개별 디자인은 독립적인 해석과 개성을 보여줄 수 있다는 의미를 담아 향후 현대차 디자인의 비전을 표현했다.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는 비례, 구조, 스타일링, 기술의 4가지 기본 요소가 조화를 이루는 것을 근간으로 하며 르 필 루즈에도 이 4가지 특성이 적용됐다. 르 필 루즈는 황금 비율에 근거해 심미적으로 자연스럽고 균형 잡힌 디자인을 추구했으며 이에 더해 롱 휠 베이스, 큰 휠과 짧은 오버행 등을 적용해 진보적인 전기차를 구현하기 위한 비율을 완성했다. 현대차는 르 필 루즈가 제시하는 디자인 요소들을 향후 출시될 세단과 SUV 등 전 차종에 다양하게 반영할 예정이다.

제네바=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