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바모터쇼 2018]기아차, 신형 ‘씨드’로 유럽 공략 가속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8-03-07 01:25:00 수정 2018-03-07 01:35:4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기아자동차가 6일(현지 시간) 제네바모터쇼 언론 공개 행사에서 유럽 전략 차종 신형 씨드(Ceed)를 공개했다.

‘신형 씨드’는 디자인부터 상품성까지 유럽 소비자들을 겨냥해 탄생한 모델이다. 이날 행사장에서는 5도어 해치백 모델 및 스포츠왜건 모델을 함께 선보였다. 씨드는 2006년 기아차 슬로바키아 공장에서 생산을 시작한 이후 올해 1월까지 128만대 이상이 판매되며 유럽시장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해 온 기아차 대표 차종이다.

‘신형 씨드’는 이전 모델에 비해 전고는 낮추고 전폭은 넓히면서 리어 오버행을 늘려 보다 날렵하면서도 안정적인 모습을 갖췄다. 또 직선적인 요소를 많이 부여해 날렵하면서도 역동적인 느낌을 강조했다.

‘신형 씨드’는 △1.0리터 T-GDI 엔진 △1.4리터 T-GDI 엔진 △1.4리터 MPI 엔진 등 가솔린 엔진을 비롯해 새롭게 개발된 1.6리터 디젤 엔진 등을 갖췄다. 6단 수동변속기를 기본 장착했으며 1.4리터 T-GDI 엔진 및 1.6리터 디젤 엔진에서는 7단 DCT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신형 씨드’는 차량이 차로 중앙을 유지하며 주행하도록 도와주는 ‘차로 유지 보조(LFA)’ 기능을 유럽에서 판매 중인 기아차 중 최초로 적용했다. 또한 △운전자 주의 경고(DAW)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하이빔 보조(HBA) △후측방 충돌 경고(BCW) △후방 교차 충돌 경고(RCCW)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등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 기능을 적용해 안전성을 확보했다.

특히 스포츠왜건 모델의 경우에는 스마트키를 소지한 채 일정 시간 동안 테일게이트 주변에 머무는 경우 자동으로 열리는 ‘스마트 파워 테일게이트’를 적용, 운전자가 편리하게 짐을 적재할 수 있도록 했다.

‘신형 씨드’는 5도어 해치백 모델이 올해 2분기 말부터 유럽 전역에서 판매를 시작하며 스포츠왜건 모델은 4분기 중에 출시될 예정이다.

기아차는 이와 함께 ‘옵티마(국내명 K5) 스포츠왜건’ 상품성 개선모델과 ‘리오(국내명 프라이드) GT라인’ 모델도 첫 선을 보였다. ‘옵티마 스포츠왜건’ 상품성 개선모델은 1.6리터 T-GDI 가솔린 엔진과 1.6리터 신규 디젤 엔진을 라인업에 새로 추가해 총 4종의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유럽에서는 오는 3분기 중 유럽 시장에 판매될 예정이다.

‘리오 GT라인’은 △블랙 그로시 및 크롬 소재를 더한 타이거 노즈 그릴 △아이스 큐브 형태의 LED 포그램프 △트윈 배기구 팁 △17인치 알로이 휠 등을 적용해 역동적이고 스타일리시한 외관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리오 GT라인’은 1.0리터 T-GDI 가솔린 엔진을 장착했다. 유럽에서는 1분기 중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마이클 콜(Michael Cole) 기아차 유럽법인(KME) 부사장은 “신형 씨드를 비롯해오늘 소개하는 차종들은 기아차의 지속 성장에 있어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차종”이라며 “이를 통해 기아차는 올해 유럽 시장에서 50만 대 이상을 판매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제네바=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