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1월 내수 판매 14% 증가… 해외 실적은 하락세 지속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8-02-01 16:21:00 수정 2018-02-01 16:45:2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그랜저IG

현대자동차는 2018년 새해 첫 달 총 33만4217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1.4% 감소한 판매 실적이다. 세부적으로는 국내 5만1426대, 해외의 경우 28만2791대를 팔았다.

현대차 1월 국내 판매 실적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0% 증가했다. 현대차 내수 판매 호조는 그랜저가 이끌었다. 이 기간 그랜저는 9601대(하이브리드 1939대 포함)가 팔려 국산 베스트셀링카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아반떼 5677대, 쏘나타(하이브리드 290대 포함) 5520대 등 전체 승용차 판매는 전년 대비 10.8% 증가한 2만2954대가 등록됐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G80 4047대, G70 1418대, EQ900가 939대 판매되는 등 전년 동기 대비 52.7% 증가한 6404대가 판매됐다.

RV는 코나 3507대, 싼타페 2957대, 투싼 2813대, 맥스크루즈 326대 등 전년 동기 대비 44.3% 증가한 9603대 판매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해외 시장에서 지난 2017년 1월보다 3.8% 감소한 28만2791대를 판매했다. 해외시장 판매의 경우 중국 시장 부진 등 영향으로 판매가 소폭 줄었다는 게 현대차 측의 설명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권역별 책임경영 체제를 통해 생산판매수익을 통합관리함으로써 재고의 안정화 및 내실을 다지는 데 힘쓸 것”이라면서 “올초 코나를 시작으로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와 신형 싼타페, 코나EV 등을 순차적으로 해외 시장에 투입해 RV 판매 비중을 크게 늘려 수익성 개선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