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코리아, 결국 ‘평택항 에디션’ 할인 판매… ‘A7 143대’ 계약 돌입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8-01-08 19:06:00 수정 2018-01-09 10:58:2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아우디 A7
아우디코리아가 결국 평택항에 세워둔 재고차량을 판매하기로 했다. 지난 2016년 8월 디젤게이트로 인해 인증 취소된 후 17개월 만에 ‘평택항 에디션’ 판매에 돌입한 것이다.

아우디코리아는 8일 정부 재인증을 마친 ‘A7 50 TDI 콰트로 프리미엄’ 모델 143대에 대한 영업점 판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해당 모델은 약 17개월 동안 평택항에 세워져있던 모델로 공식 할인이 적용된다. 회사에 따르면 공식 할인은 10%로 정해졌고 추가 할인은 딜러사 재량에 따라 정해진다. 이는 당초 알려진 30~40% 할인보다 낮은 수준이다. 다만 딜러사 비공식 할인이 추가될 경우 보다 저렴하게 차량을 구입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의견이다.

이번에 판매에 들어간 A7 50 TDI 콰트로 프리미엄의 공식 판매가는 9800만 원이다. 10% 할인이 적용되면 가격은 8820만 원이며 여기에 딜러사 할인이 추가된다. 일부에서는 현금 구매 시 1150만 원을 할인해주고 할부 구매 시 2150만 원(아우디파이낸스 사용조건) 할인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경우 최저가격은 7650만 원으로 떨어진다.
아우디 A7
현재 평택항에는 아우디 차량 2900여대가 세워져있다. A7 외에 다른 모델도 재인증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 따르면 평택항 에디션 모델 첫 판매를 시작으로 향후 재고차량 판매가 가속화될 전망이다.

아우디코리아 관계자는 “평택항 재고차량 판매가 시작됐지만 2900대가 모두 판매되는 것은 아니다”며 “판매 규모와 차종은 여전히 미정이고 현재 재인증 중인 다른 모델이 어떤 차종인지도 밝힐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 신차 계획도 정해지지 않았다”며 “리콜과 재고차량 처리에 집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우디 A7
한편 아우디 A7은 스포츠백 디자인이 적용된 고급 모델이다. 50 TDI 콰트로는 3.0리터 V6 디젤 엔진과 7단 듀얼클러치변속기가 조합된 모델로 최고출력 272마력, 최대토크 59.2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 도달에 걸리는 시간은 5.7초, 최고속도는 시속 250km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