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딜락, 지난해 총 2008대 판매… 82% 성장 ‘역대 최대 실적’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8-01-04 11:13:00 수정 2018-01-04 11:16:3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캐딜락 CT6
캐딜락은 지난해 브랜드 국내 출범 최초로 판매량 2000대를 돌파했다고 4일 밝혔다. 총 2008대를 판매해 연간 최대 실적을 거뒀다. 2016년(1103대) 대비 82% 성장한 수치다.

성장은 플래그십 세단 CT6가 이끌었다. 지난해 총 805대가 팔렸다. 전년(328대) 대비 무려 145%나 늘어난 성적이다. 트림별로는 플래티넘이 367대, 프리미엄 317대, 터보는 121대로 집계됐다. 이어 XT5는 386대, CTS 356대, ATS 296대, 에스컬레이드 134대 순이다. 고성능 버전인 ATS-V와 CTS-V는 총 31대가 판매됐다.
캐딜락 XT5
김영식 캐딜락 총괄사장은 “2017년은 전체 라인업이 완성되면서 브랜드 본질을 증명할 수 있는 한 해였다”며 “올해도 다양한 채널을 통해 브랜드 가치를 소비자에게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서비스 및 딜러 네트워크 확충을 통해 질적 성장도 이어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