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지난달 사상 첫 내수판매 3위 달성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7-10-10 14:54:00 수정 2017-10-10 14:57:5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쌍용자동차가 지난달 한국GM을 꺾고 내수 판매 실적 3위에 올랐다.

쌍용차는 10일 지난 9월 내수 9465대, 수출 3703대를 포함 총 1만3168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판매량이 8.4% 증가한 수치다.

쌍용차 관계자는 “티볼리 아머와 G4렉스턴 7인승 모델의 호조로 내수판매가 3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며 “창사 이래 처음으로 내수 판매 업계 3위에 올랐다”고 말했다.

티볼리 브랜드는 티볼리 아머의 선전으로 5개월 만에 내수 판매 5000대 수준으로 회복하며 전년 동월 대비 25.7% 증가했다. G4 렉스턴 역시 7인승 출시 효과로 전년 동월 대비 263.4% 증가하며 상승세로 전환됐다.

내수 누계 판매는 전년 동기대비 8.0% 증가세를 기록하며 지난 2010년 이후 8년 연속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 또한 G4 렉스턴의 글로벌 출시가 시작되면서 수출실적도 4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면서 판매 감소세를 상쇄하며 점진적으로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내수와 수출을 포함한 9월 전체 누계 실적 역시 G4 렉스턴은 물론 출시 이후 3년 연속 증가세를 기록 중인 티볼리 브랜드의 내수 판매 확대에 힘입어 감소세(8월 △6.1%, 9월 △4.5%)도 대폭 개선되고 있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는 “내수 판매와 함께 G4 렉스턴의 유럽 시장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 공략을 통해 판매물량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