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i30 N TCR’, 첫 대회서 우승… 브랜드 최초의 서킷 전용 경주차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7-10-10 10:30:00 수정 2017-10-10 10:31:2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현대자동차 최초의 서킷 전용 경주차 ‘i30 N TCR’이 첫 번째 출전한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현대차는 ‘i30 N TCR’이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중국 저장성(浙江省)에 위치한 저장 인터내셔널 서킷(Zhejiang International Circuit)에서 열린 TCR 인터내셔널 시리즈에 출전해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렀다고 10일 밝혔다. i30 N TCR은 고성능 해치백 i30 N 기반 경주차다.

이번 대회에는 아우디 RS3 LMS를 비롯해 폭스바겐 골프 GTI, 혼다 시빅 Type R 등 글로벌 제조사들의 서킷 전용 레이스카 21대가 출전했다. i30 N TCR은 2대가 참가했다.

대회는 7일 예선을 거쳐 8일 두 번에 걸친 결승 경기로 진행됐다. i30 N TCR은 첫 번째 결승에서 우승과 12위, 두 번째 결승전에서는 4위와 6위에 올랐다.
특히 이번 대회는 현대차 모델이 TCR대회에 처음 출전한 경기였다. 현대차는 첫 출전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브랜드와 대응한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는 모터스포츠를 고성능차 개발의 장으로 활용하면서 차량의 주행성능과 내구성을 지속적으로 끌어올렸기 때문에 거둘 수 있는 성적이었다는 설명이다.

이번에 출전한 i30 N TCR은 지난 2년간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완주에 성공한 i30 N에 적용된 기술을 바탕으로 개발된 모델이다. 파워트레인은 경주용으로 튜닝된 2.0리터 가솔린 직분사 터보 엔진과 6단 시퀀셜 변속기가 조합됐다. 최고출력 약 330마력의 성능을 발휘한다. 드라이버는 20년 이상의 경력을 보유한 가브리엘 타퀴니(이탈리아)와 알란 메뉴(스위스)가 나섰다.
현대차는 이번 대회를 통해 얻은 실전 데이터를 바탕으로 성능을 개선한 모델을 올해 말부터 글로벌 프로 레이싱팀에 판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이번 대회 경험은 향후 현대차가 개발할 경주차와 고성능차는 물론 일반 모델에도 반영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대회 출전은 첫 판매용 서킷 경주차의 공식 데뷔 그 이상의 의미가 있다”며 “대한민국 대표 자동차 브랜드로써 고성능차와 서킷용 경주차를 개발하고 경주차대회에 지속 출전해 우리나라에서도 모터스포츠 저변을 확대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말했다.
한편 TCR(Touring Car Race) 대회는 양산차 기반 레이싱 대회중 하나다. 경기는 인터내셔널 시리즈를 비롯해 지역 시리즈, 국가 시리즈로 구성됐다. 이번에 i30 N TCR이 데뷔전을 치른 TCR 인터내셔널 시리즈는 그 중 최고 수준 대회로 매년 총 10회 개최되며 중국 경기는 그 중 9번째 경기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