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판교에 5G 자율주행 교통 시스템 구축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7-10-10 08:51:00 수정 2017-10-10 08:51:4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KT가 경기도 판교에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 자율주행 교통 시스템을 구축한다.

KT에 따르면 총 43.2만㎡(13만 평) 제2테크노밸리 지역에 만들어지는 전체 길이 5.6㎞ 도로 중 4㎞ 구간에 자율주행차가 주행할 수 있는 정보통신 시스템을 설치한다. 앞으로 이곳에서는 자율주행차가 신호등 위치와 색깔 변화를 확인해 차량 속도를 조절하게 된다. 또한 노면 상태를 센서로 파악이 가능하도록 했다. 사거리와 건널목에도 각종 센서와 카메라가 설치돼 실시간으로 차량과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다.

KT는 이 지역에서 현재 상용화된 LTE(4세대 이동통신)와 차량 전용 통신망을 동시에 쓰는 자율주행 네트워크를 먼저 구축하고, 향후 5G 전용 네트워크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차량과 도로에서 나오는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처리하는 정보 처리 시설도 함께 만들기로 했다.

김형욱 KT플랫폼사업기획실장은 “판교 자율주행 단지는 오피스텔과 상업 시설이 밀집한 지역에 만들어지는 세계 최초의 5G 이동통신 기반 시설”이라며 “자율주행 협력센터를 만들어 다른 기업들의 기술 개발을 돕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