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추석맞이 10월 할인 혜택 제공… 저리할부 이용 시 유리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7-10-02 16:57:00 수정 2017-10-02 17:04:3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쌍용자동차는 10월 추석 명절을 맞아 최대 700만 원을 지원하는 ‘렉스턴 매니아 보상 프로그램’ 을 제공한다고 2일 밝혔다.

G4 렉스턴을 저리할부(4.9%, 할부원금 1000만 원 이상)로 구입할 경우 △브이쿨(V-Kool) 프리미엄 윈도 틴팅 혹은 △가을여행비(30만 원)를 지원해준다.

또한 기존 쌍용차 RV(레저용 차량) 보유 고객이 타던 RV 차량을 중고차 경매업체인 ‘마이카 옥션’에 매각하고 G4 렉스턴을 구매하면 최대 310만 원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G4 마이 스타일 할부(4.9%)를 이용하면 고객의 자금 상황에 따라 6~48개월, 0~80% 범위에서 할부기간 및 유예율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또 최저 월 18만 원의 할부금(Luxury 모델, 선수금 30% 납입 기준)으로 G4렉스턴 소유가 가능하다.

밸류 업 할부(4.9%)를 이용하면 3년 후 52% 잔가 보장과 함께 타이어, 아웃사이드미러, 전면유리 보상 프로그램인 밸류업 케어 서비스(1년·1만2000㎞ 이내, 각 부품별 1회 한도)를 받을 수 있다.

아울러 티볼리 브랜드 구매시 무상보증기간을 동급 최장 7년/10만㎞(구동계통)로 연장하는 한편, 티볼리 아머 구매 시 전용 태블릿 내비게이션을 무상 장착(미선택시 30만 원 할인) 서비스해준다. 티볼리 에어 구매시엔 7인치 AVN 시스템을 무상으로 장착해주거나, 미선택시 60만 원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티볼리 브랜드를 일시불 또는 정상할부로 구입할 경우 긴급제동보조시스템(AEBS), 차선유지보조시스템(LKAS) 등 동급 최고 스마트 드라이빙 패키지 옵션가의 반액(30만 원)을 지원한다.

초기 구입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선수율 없이 ‘3.9%(36~48개월)+2채널 블랙박스’를 지급하는 세이프티 저리할부와 선수율 없이 ‘4.5~4.9%(60~72개월)+30만원 할인’의 해피트와이스 저리할부를 운영한다.

코란도C는 유라시아 대륙횡단 완주를 기념해 무상보증기간을 동급최장인 5년/10만㎞로 연장한다. 일시불 또는 정상할부 구매 시 내비게이션이 포함된 140만 원 상당의 인피니티(Infinity)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미선택시 120만 원 할인)을 무상 장착해 준다. 또 선수율 없이 1.0~3.0%(36~60개월)의 1-2-3 제로 저리할부 운영으로 구매부담을 덜어 준다.

초기 구입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인 여유만만 할부를 함께 운영한다. 선수율 10%의 여유만만 할부 이용 시 1년차엔 월 1만 원만 납부하고, 나머지 금액은 2년차부터 36개월 동안 5.5% 저리할부로 납부하면 된다.

코란도 투리스모는 일시불 및 정상할부 구매시 4WD 시스템 50%(100만 원)를 지원하고, 선수율 없이 1.0~4.9%(36~72개월)의 1-2-3 제로 저리할부도 운영된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