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교통-택배도 무인車 달린다

한우신 기자 , 임현석 기자

입력 2017-09-11 03:00:00 수정 2017-09-11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자동차가 바꿀 미래사회]핀란드 무인버스 시범운행
“낙후지역까지 대중교통 확장”


6월 핀란드 남부의 대도시인 탐페레. 자율주행 기술로 움직이는 9인승 무인버스가 올해 여름 한시적으로 운행됐다. 운전자 없이 시내 도로를 달리는 버스에 올라타 보니 승객들의 표정은 묘한 설렘으로 긴장돼 있었다. 탐페레기술대를 출발해 목적지인 인근 쇼핑센터에 다다르자 자동으로 문이 열렸다. 무인버스 운행 관계자에게 양해를 구하고 자동차가 다니는 도로 한복판에 서 봤다. 기자 앞까지 온 버스는 속도를 줄이더니 스스로 멈췄다. 옆으로 비켜나자 다시 제 갈 길을 갔다. 무인버스는 앞뒤 구분이 없었다. 작은 크기에다 유턴할 필요도 없으니 좁은 길을 다니기에 안성맞춤이었다. 입력된 목적지에 따라 스스로 움직였다.

핀란드 정부와 탐페레시의 목표는 무인버스로 기존 버스를 대체하는 것이 아니다. 투오마스 팔로넨 탐페레기술대 연구원은 “기존 버스가 가지 않는 외곽과 산간 지방으로까지 대중교통을 확장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말했다. 어느 나라든 낙후된 지역일수록 대중교통이 취약한데, 무인버스가 상용화되면 대중교통의 사각지대가 사라지는 것이다.

첨단 자동차가 미래 사회를 앞당기고 있다. 일본에서는 원하는 시간과 장소를 입력하면 택배차량이 찾아오는 무인택배 배달 실험이 실시됐고, 운전자가 필요 없는 무인택시도 개발 중이다. 스웨덴 볼보사는 쇼핑센터에서 상품을 받아올 수 있는 무인차와 시스템을 구상하고 있다.

첨단 자동차가 바꿀 미래 사회를 향해 앞서 달리는 핀란드 스웨덴 일본 미국 등 세계 7개국 12개 도시를 취재했다.

탐페레=한우신 hanwshin@donga.com / 후지사와·도쿄=임현석 기자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