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올해 임금 협상 마무리… 8년 연속 무분규 타결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7-08-09 14:57:00 수정 2017-08-09 15:01:0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쌍용자동차는 9일 지난해에 이어 올해 국내 자동차 업계 최초로 임금 협상을 최종 마무리 지었다고 밝혔다. 지난달 26일 쌍용차는 임금 협상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합의안이 67% 찬성률로 가결된 바 있다. 이로써 회사는 지난 2010년 이후 8년 연속 무분규로 임금 협상을 타결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최근 국내 자동차업계 노동조합이 연이어 파업을 예고하는 등 업체별로 임·단협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쌍용차는 협력적 노사관계의 바림직한 방향성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쌍용차의 임금 협상은 지난 6월 상견례를 시작으로 16차에 걸친 협상을 거쳐 잠정합의안이 최종 가결됐다. 주요 내용으로는 임금 부문의 경우 기본급 5만3000원 인상이 확정됐고 별도 합의 사항으로 생산장려금 250만 원, 우리사주 출연 100만 원(150주 상당) 등이 포함됐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는 “판매 물량 증대와 회사 정상화를 위해 노사가 한 발 물러선 양보안을 제시하며 입장 차이를 해소한 것이 8년 연속 무분규 협상 타결의 원동력”이라며 “생산적이고 협력적인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글로벌 판매물량 확대에 회사의 모든 역량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차는 지난 2013년 무급휴직자 전원 복직 이후 합의에 따라 회사를 떠났던 희망퇴직자 및 해고자 등을 점진적으로 복직시켰다. 회사 관계자는 신차 판매가 늘고 경영 여건이 개선됨에 따라 사회적 합의 사항도 충실히 이행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