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고성능 모델 ‘i30 N’·‘i30 패스트백’ 세계 최초 공개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7-07-14 09:34:00 수정 2017-07-14 09:39:0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현대자동차가 13일(현지 시간)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고성능 N브랜드 첫 모델 ‘i30 N’을 공개했다.

현대자동차가 고성능 브랜드 ‘N’ 첫 번째 모델 ‘i30 N’과 스포츠 모델 ‘i30 패스트백’을 유럽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는 13일(현지 시간)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유럽 현지 자동차 전문 기자와 관계자 등 400명을 초청해 고성능 브랜드 N의 공개 행사를 가졌다.

토마스 슈미트 현대차 유럽법인 부사장은 “i30 N, i30 패스트백은 자동차에 대한 고객들의 감성적인 부분을 충족시키는 모델”이라며 “2021년까지 현대차가 유럽시장 내 아시아 넘버원 메이커로 도약하고 확고한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N은 레이스 트랙뿐 아니라 일상생활에서도 주행성능을 즐길 수 있도록 개발된 모델이다. 현대차 글로벌 연구개발(R&D) 센터가 있는 남양(Namyang)에서 설계되고 가혹한 주행코스로 악명 높은 독일 뉘르부르크링(Nurburgring) 서킷에서 테스트를 거쳐 완성된다는 의미를 담아 두 장소의 영문 첫 글자를 따 ‘N’으로 이름 붙여졌다.

i30 N은 2.0 가솔린 터보 엔진이 탑재돼 최고출력 275마력(PS) 및 최대 토크 36.0 kgf·m 의 강력한 동력 성능과 민첩한 응답성을 갖췄다. N 모드, N 커스텀 모드를 포함한 5가지의 다양한 주행 모드를 제공해 다양한 환경에서 최고의 성능을 발휘하도록 했다.
i30 패스트백

‘i30 패스트백’ 모델은 i30에 성능과 디자인 면에서 스포티한 감성을 불어넣은 파생 모델로 i30가 속한 C세그먼트에서 이례적으로 5도어 쿠페로 제작된 것이 특징이다. 1.4 T-GDI, 1.0 T-GDI의 두 가지 엔진이 적용되며, 1.6 T-GDI 엔진은 향후 추가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