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0만원대 기아 소형 SUV ‘스토닉’ 출시… “가성비 최고”

곽도영기자

입력 2017-07-14 03:00:00 수정 2017-07-14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2030 고객 겨냥… 연비 L당 17km… 차량 자세 유지 등 안전장치 적용

기아자동차는 13일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랑 ‘스토닉’ 신차발표회를 열었다. 박한우 기아차 사장(왼쪽)과 김창식 부사장이 스토닉을 선보이고 있다. 기아자동차 제공
‘예썹(Yes SUV)!’ 젊은 청년이 경쾌하게 대답하는 듯한 문구가 화면에 떠올랐다. 기아자동차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스토닉(STONIC)’의 대표 카피다. 2030세대를 겨냥한 소형 스토닉의 출시로 기아차는 대형부터 준중형, 소형까지 SUV 라인업을 완성했다.

박한우 기아차 사장은 13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로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스토닉 신차발표회에서 “국내 소형 SUV는 연 11만 대를 상회하는 큰 시장으로 성장했다”고 말했다. 이어 “스토닉은 소형 SUV의 3대 요건인 경제성과 스타일, 안전성을 고루 겸비한 차”라며 “모하비와 카니발, 쏘렌토, 스포티지, 니로, 스토닉으로 이어지는 RV(레저용차량) 명가 기아차의 위상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스토닉은 재빠르다는 뜻의 ‘스피디(Speedy)’와 으뜸음을 뜻하는 ‘토닉(Tonic)’의 합성어다. 디젤 단일 모델로 20, 30대 첫 차 시장을 겨냥해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최대화를 강조했다. 동급 최고 수준인 L당 17.0km(15인치 타이어 기준)의 연비를 구현하면서도 국내 디젤 SUV 중 유일하게 1800만 원대부터 시작한다. 가격은 △디럭스 1895만 원 △트렌디 2075만 원 △프레스티지 2265만 원이다.

지난달 13일 공개됐던 현대자동차의 소형 SUV ‘코나’가 현대차 아반떼 기반 모델인 반면 스토닉은 기아차 프라이드를 바탕으로 나왔다. 가솔린과 디젤 양 모델로 나온 코나는 디젤 모델을 기준으로 하면 스토닉보다 195만 원 비싸다. 그 대신 주행 성능은 스토닉이 다소 뒤처진다. 차체 크기는 휠베이스 기준 스토닉이 20mm 작다. 한 달 차를 두고 양사가 소형 SUV를 출시하자 일각에선 “시장이 겹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왔지만 기아차는 “기반 차량 플랫폼과 주안점이 각각 달라 시장 간섭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첫 차 운전자를 위한 안전성도 강조됐다. 급제동, 급선회 시 차량 자세를 안정적으로 유지해주는 ‘차량 자세 제어 시스템 플러스’를 스토닉 전 모델에 기본 적용했다. 시스템에는 직진제동 쏠림방지, 급제동 경보, 경사로 밀림 방지, 코너링 브레이크 컨트롤 기능 등이 포함됐다. 주행안전 기술인 전방 충돌 경고, 차선 이탈 경고, 운전자 주의 경고 등의 기술도 탑재했다.

기아차에 따르면 국내 소형 SUV 시장은 연평균 80%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이번 스토닉 출시로 지난달 스포츠 세단 ‘스팅어’ 출시에 이어 기아차가 하반기 시장을 공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기아차는 지난달 27일부터 실시한 스토닉 사전계약에서 약 1500대가 팔렸다고 밝혔다. 영업일수 12일 기준 하루 평균 125대꼴로 계약한 셈이다. 고객 연령층에서는 2030세대 비중이 57%를 차지했다. 스토닉의 국내 판매 목표는 월 1500대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