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규어, 내년 전기차 ‘I-페이스’ 국내 출시… 전기차 새 시대 연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7-07-12 16:18:00 수정 2017-07-12 16:24:2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재규어 I-페이스 콘셉트
재규어코리아는 내년 브랜드 최초의 전기차 모델인 I-페이스(I-PACE)를 국내 출시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회사는 친환경을 강조하던 전기차 시대를 지나 스포츠카에 버금가는 퍼포먼스를 발휘하는 전기차의 세상이 열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최근 전기차 브랜드 테슬라가 많은 관심을 받고 있지만 재규어 역시 테슬라의 대항마로 손색없는 전기차 I-페이스의 상용화 준비에 돌입했으며 향후 새로운 전기차 세대를 선도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사실 재규어의 친환경차 개발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2년 ‘XJ e-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프로토타입’을 시작으로 2015년 ‘이보크-e 프로젝트’에 이르는 과정을 거치면서 다가오는 전기차 시대를 준비해왔다.
재규어 I-페이스 콘셉트
재규어에 따르면 꾸준한 개발과 연구를 통해 재규어랜드로버 엔지니어들은 이미 리튬이온 셀 설계와 화학적 특성, 전기모터 설계 및 첨단 배터리, 열 관리 시스템 등에 대한 노하우를 축적했다. 전기차 개발은 재규어가 지난해 FIA 포뮬로 E 챔피언십에 출전하면서 더욱 가속화됐다. I-페이스는 포뮬러 E 전기차인 I-타입(TYPE)의 기술이 적용돼 만들어지는 모델로 전기차 모터스포츠를 통해 I-페이스의 완성도가 더욱 높아질 전망이라고 강조했다.

재규어는 I-페이스가 새로운 전기차 시대를 여는 퍼포먼스 SUV 전기차라고 소개했다. 차체는 알루미늄 소재로 완성됐으며 역동적인 주행에 적합한 비율과 민첩한 핸들링, 실용적인 요소 등이 모두 조합됐다는 설명이다.

재규어 I-페이스 콘셉트
성능의 경우 전기모터와 배터리가 조합돼 최고출력 400마력, 최대토크 71.4kg.m 수준의 힘을 발휘할 전망이다. 또한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 도달에 걸리는 시간은 4초대로 스포츠카에 버금가는 성능을 자랑한다.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한 거리는 약 500km(NEDC 기준) 이상이며 50kW급 DC 고속충전기를 이용하면 약 90분 만에 배터리의 80%를 충전할 수 있다.

재규어는 I-페이스가 테슬라와 견줄 수 있는 성능과 디자인, 럭셔리한 느낌으로 개발되며 테슬라의 주력 차종인 모델S 90D를 뛰어넘는 퍼포먼스를 갖출 예정이라고 전했다. I-페이스는 브랜드의 차세대 전기차 기술이 집약된 모델이다. 배터리팩은 높은 에너지 밀도와 열 관리에 적합한 최신 파우치 셀 기술이 적용된다. 배터리는 앞뒤 차축 사이에 최대한 낮게 설치돼 무게중심이 낮춰지고 민첩한 주행이 가능하도록 설계된다. 여기에 더블 위시본과 인테그럴 링크 서스펜션이 도입돼 역동적인 성능과 부드러운 승차감을 함께 구현할 예정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숫자로 보는 재규어 I-페이스
실내의 경우 4개의 화면을 통해 운전자의 몰입감을 높일 수 있는 구조로 만들어진다. 센터콘솔에 위치한 두 개의 터치 스크린으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조작이 가능하며 스티어링 휠 뒤에는 별도의 차량 관련 정보가 표시된다. 여깅 5인승 탑승구조로 만들어지고 530리터 크기의 트렁크까지 갖췄다.

디자인적인 측면에서도 I-페이스는 브랜드 방향성을 잘 알려준다. 콘셉트카 C-X75에서 영감을 받은 쿠페 스타일 디자인이 적용됐으며 전용 디바인과 보닛 스쿠프, 독특한 도어 손잡이, 대담한 모양의 에어덕트 등은 모두 차의 성능을 고려해 설계됐다.
재규어 I-페이스 콘셉트
이안 칼럼(Ian Callum) 재규어 디자인 총괄은 “I-페이스 컨셉트는 차세대 전기차 디자인을 제시하는 모델로 미래 지향적인 감각과 재규어 특유의 DNA가 조화를 이루는 것이 특징이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