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GT, 내구레이스 ‘2017 르망 24시’ 출격… 타이틀 방어전 나서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7-06-16 11:25:00 수정 2017-06-16 11:27:4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포드가 오는 17일 열리는 내구레이스 ‘르망 24시’에서 타이틀 방어전에 나선다. 지난해 열린 대회에서 포드는 스포츠카 포드GT와 칩 가나시 레이싱팀을 앞세워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1966년 르망 24시 레이스에서 1위와 2위, 3위를 기록한 이후 50년 만에 승리한 것이다. 특히 올해는 1967년 포드 GT40이 르망 레이스에서 우승한 후 정확히 50주년이 되는 해이기도 하다.

그동안 포드는 세계 각지에서 FIA 내구 레이스 챔피언십(FIA WEC)를 비롯해 웨더테크 스포츠카 챔피언십(WeatherTech SportsCar Championship)등에 출전하며 우수한 성과를 거뒀다. 또한 포드 칩 가나시팀은 라 샤르트 서킷(Circuit de la Sarthe)에서 열리는 2017 르망 24시 대회 출격을 위해 전력 강화에 집중해 왔다.
빌 포드 포드 회장은 “포드GT는 회사의 모든 기술과 주행 성능을 대표하는 모델”이라며 “지난해 2016 르망에 출전해 GTE 프로 클래스 우승을 거머쥔 성과는 포드 직원들에게 자부심을 심어줬으며 팀 워크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