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볼트EV, 자율주행 시스템 탑재… 대량 생산 성공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7-06-15 18:44:00 수정 2017-06-15 18:51:4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GM은 지난 13일(현지 시간) 차세대 자율주행 시스템을 탑재한 쉐보레 볼트(Bolt)EV 시험 차량의 대규모 생산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볼트EV 자율주행 시험 차량은 미국 미시간 주에 위치한 오리온 타운십(Orion Township) 공장에서 양산됐다. 양산된 차들은 현재 샌프란시스코와 디트로이트 등 지역에서 운행 중인 기존 자율주행 시험 차량 50여대와 함께 본격적으로 시험 운행에 투입될 예정이다.
GM은 지난 1월부터 오리온 타운십 공장에서 차세대 자율주행 시스템이 탑재된 볼트EV 자율주행 시험 차량의 생산을 시작했으며 최근 자율주행 시험 차량을 대량 생산할 수 있는 최초의 기업으로 발돋움했다.
볼트EV 자율주행차는 라이다(LIDAR)와 카메라, 각종 센서 등 완전 자율주행에 근접한 GM의 최신 하드웨어 장치와 제어 시스템을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회사는 작년 6월부터 크루즈 오토메이션의 엔지니어들과 샌프란시스코와 애리조나 주에서 자율주행 시스템을 탑재한 볼트EV의 시험 주행을 진행했다. 올해부터는 미시간 주 워런의 일반 도로까지 시험 주행 구간을 확대했다.
메리 바라(Marry Barra) GM 회장 겸 CEO는 “이번 차세대 자율주행 시험 차량의 양산으로 퍼스널 모빌리티에 대한 GM의 비전에 한 걸음 더 가까이 갈 수 있게 됐다”며 “더 많은 자율주행 시험 차량을 실제 도로에서 운행해 일반 차량과 동일한 수준의 안전과 품질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