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SUV '우루스' 생산 위해 시설 확충… 새 음향테스트실 개관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7-06-14 15:06:00 수정 2017-06-14 15:09:3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람보르기니 우루스 콘셉트
람보르기니는 최근 프로토타입 개발 시설 면적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시설 확충은 브랜드 최초의 SUV 모델인 ‘우루스(Urus)’ 생산 준비의 일환이다. 현행 5000평방미터의 설비 면적을 7000평방미터 규모로 확대한다는 설명이다.

또한 생산 기지 확대 차원에서 설립된 신규 음향테스트실 개관식도 진행됐다. 행사에는 스테파노 도메니칼리 람보르기니 CEO와 마우리치오 레지아니 R&D 총괄이 참석했다.
람보르기니 신규 공장 부지
람보르기니에 따르면 엔진 사운드는 슈퍼 스포츠카가 제공할 수 있는 가장 감성적인 경험 중 하나다. 이에 따라 최신 음향테스트실을 통해 탑승자의 미세한 청각적 자극을 최적화하고 오감을 만족시키는 특유의 드라이빙 경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람보르기니 신규 음향테스트실
확충된 시설은 앞으로 람보르기니의 차량 개발에 활용될 예정이며 향후 미래 콘셉트카와 구동 시스템 개발을 위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전망이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