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오는 2024년 디젤차 생산 중단… 전기차에 집중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7-05-18 18:54:00 수정 2017-05-18 18:56:0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볼보 XC90

볼보자동차가 디젤차 개발을 중단하고 전기자동차와 자율주행 부문 투자를 늘린다.

18일 볼보와 외신 등에 따르면 회사는 유럽연합(EU)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기준이 기존 1㎞당 130g에서 오는 2021년에는 95g으로 강화되는 기준에 맞춰 디젤차를 생산할 경우 가격 경쟁력 확보가 불가능해진다.

이미 유럽시장에서 디젤차 가격은 가솔린차보다 평균 1300유로(약 162만 원) 이상 높게 책정돼 있어, 이 기준에 맞춰 디젤차량을 생산할 경우 디젤차 가격이 300유로(약 37만 원) 이상 상승할 것이라고 볼보는 분석했다.

유럽은 연간 등록되는 차량의 50%가 디젤차인 세계 최대의 디젤차 시장이다. 볼보가 생산하는 디젤차 XC 90 오프로더 90%가 유럽에서 판매된다. 앞으로 볼보는 디젤차를 대체하기 위해 전기차 라인업에 집중할 계획으로 2019년까지 순수 전기차 모델을 출시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지난 2013년 도입한 지금의 디젤 엔진은 오는 2024년부터 생산을 중단하기로 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