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신형 모닝 터보·LPI 출시… 최대 94만원 인상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7-04-18 10:50:00 수정 2017-04-18 10:55:2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기아차 신형 모닝 터보

기아차는 18일 가솔린 터보 엔진을 탑재한 모닝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또한 우수한 경제성을 갖춘 LPI 모델도 라인업에 추가했다.

신형 모닝 터보는 1.0리터 T-GDI 엔진이 탑재돼 최고출력 100마력, 최대토크 17.5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기존 자연흡기 모델에 비해 출력과 토크가 각각 32%, 80%씩 개선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이번에 선보인 모닝 터보는 TCI 엔진이 장착된 이전 세대 모델보다 토크가 25% 가량 향상됐다. 연비는 복합 기준 리터당 12.2~13.0km로 자연흡기 모델(14.7~15.4km/ℓ)에 비해 낮다.

외관은 샤크핀 안테나, 아트컬렉션 디자인, 터보 전용 외장 컬러 등을 적용해 일반 버전과 차별화했다. 가격은 자동변속기 모델을 기준으로 럭셔리 트림이 1454만 원, 프레스티지는 1544만 원이다. 구형 모닝 터보에 비해 14만~94만 원 인상됐다.

신형 모닝 LPI는 주유비 부담을 줄여 경제성을 높인 모델이다. 국내 경차 중 유일한 LPG 모델로 모든 소비자가 구입할 수 있다. 기아차는 1만km 주행 시 가솔린 자연흡기 모델보다 유류비를 25만 원가량 절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연비는 복합 기준 리터당 11.0~11.8km로 가솔린 버전에 비해 떨어지지만 40%가량 저렴한 유류비로 인해 경제적이라는 설명이다. 파워트레인은 1.0리터 LPI 엔진이 장착돼 최고출력 74마력, 최대토크 11.8kg.m의 힘을 낸다.

신형 모닝 LPI 가격은 디럭스 트림이 1215만 원, 럭셔리 트림은 1385만 원이다. 디럭스 모델은 구형 바이퓨얼(가솔린+LPG) 모델에 비해 5만 원 인상됐지만 럭셔리 모델은 70만 원 저렴해졌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기아차는 신형 모닝 터보 및 LPI 출시와 함께 튜닝 브랜드 ‘튜온(Tuon)’을 운영해 커스터마이징 패키지도 도입한다고 전했다. 이를 통해 라디에이터 그릴과 루프스킨, 사이드미러 커버 등에 컬러가 적용되는 ‘튜온 컬러 패키지’를 비롯해 아트컬렉션 전용 루프스킨, 블랙 사이드미러 커버, 블랙 리어스포일러, 풀블랙 루프스킨 등으로 구성된 ‘튜온 블랙 패키지’, 스마트폰 무선 충전기와 LED 램프를 추가할 수 있는 ‘튜온 스마트 패키지’ 등을 추가할 수 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