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 현대차 ‘리콜 은폐’ 등 결함 의혹 제보자 복직 결정

뉴스1

입력 2017-03-17 14:46:00 수정 2017-03-17 14:46:5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현재차 리콜(제작결함 시정) 은폐 의혹을 제기했다가 사측으로부터 해고당한 김모 전 현대차 부장에 대해 권익위가 공익신고자에 해당한다며 복직시켜야 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17일 권익위에 따르면 권익위 전원위원회는 지난 13일 김 전 부장을 복직시켜야 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김 전 부장은 지난 2015년 생산된 싼타페의 에어백 제작 결함을 회사가 은폐했다고 주장하며 관련 자료를 외부에 공개한 인물이다. 김 전 부장은 현대차가 엔진 결함 등 품질 문제 32건을 알고도 리콜 등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며 국토교통부,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제보했다.

그런데 현대차는 지난해 11월 김 전 부장이 사내 문서 유출, 회사 명예훼손 등 사규를 위반한 것으로 판단하고 해고를 결정했다.

현대차 사측이 주장한 해고 이유는 김 전 부장이 자료를 유출하고 회사에 반환하라는 요구에 따르지 않았던 점, 해당 자료에 에어백과 관계없는 기술 노하우가 포함된 점 등이다. 또 김 전 부장이 자신의 상사였던 장모씨 형사 사건과 관련해 사측에 탄원서 제출을 요구한 것도 문제 삼았다.

이후 김 전 부장은 참여연대의 도움을 받아 “원직 복직 등 공익신고자 보호조치를 신속히 결정해달라”며 지난 2월 공익제보자 인정과 원직 복직, 보호조치를 요청했다.

이에 권익위는 김 전 부장에 대한 사측의 해고는 공익신고에 대한 불이익 처분에 해당한다고 판단해 김 전 부장의 손을 들어줬다.

권익위는 이번 결정을 내리면서 김 전 부장의 공익 제보는 소비자 권익을 위한 정당한 행위라고 판단했다.
(서울=뉴스1)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