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나타 98만대 美서 리콜… 안전벨트 결함

김도형 기자

입력 2017-03-17 03:00:00 수정 2017-03-17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현대차 “국내 차량은 문제없다”

현대자동차가 미국에서 안전벨트 관련 문제로 쏘나타 98만 대를 리콜한다. 16일 현대차와 미국도로교통안전국(NHTSA) 등에 따르면 쏘나타 2011∼2014년 모델과 쏘나타 하이브리드 2011∼2015년 모델이 다음 달 초부터 리콜 조치에 들어간다. 총 리콜 대상은 97만8000대에 이른다. 미국에서는 지난해 9월 쏘나타 2013년 모델이 충돌했을 때 앞좌석 안전벨트가 느슨해졌다는 문제가 제기됐다.

현대차는 차량에 충격이 가해졌을 때 안전벨트를 잡아당겨 주는 프리텐셔너 조립 과정에서 일부 문제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현대차로서는 2013년 4월 미국과 한국에서 한꺼번에 203만 대를 리콜한 이후 가장 큰 규모의 리콜이다. 현대차는 이번의 경우 국내에서 판매된 쏘나타는 부품 공급업체가 달라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김도형 기자 dodo@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