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 서울모터쇼서 슈퍼카 ‘NSX’ 공개… 수소차도 첫 선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7-03-16 17:01:00 수정 2017-03-16 17:1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혼다 NSX
혼다코리아는 오는 31일 개막하는 ‘2017 서울모터쇼’를 통해 슈퍼카 ‘NSX’와 친환경 수소연료전지차 ‘클래리티 퓨얼 셀(CLARITY FUEL CELL)'을 국내 최초로 공개한다고 밝혔다.

NSX는 브랜드 첨단 기술과 도전정신이 집약된 모델이다. 지난 1990년 처음 공개된 이후 우수한 주행성능으로 소비자들의 많은 인기를 얻었다. 이번 모터쇼에 출품되는 신형 NSX는 ‘2015 북미국제오토쇼’를 통해 데뷔했지만 국내에는 공개된 적이 없는 모델이다.

신형 NSX는 혼다의 차세대 파워트레인 기술인 ‘어스 드림 테크놀로지(Earth Dreams Technology)’를 기반으로 1개의 엔진과 3개의 전기모터가 조합됐다. 3.5리터 V6 직분사 트윈터보 엔진이 탑재됐으며 전기모터는 전륜에 2개(27kW급), 후륜에 1개(35kW급)가 더해졌다. 변속기는 9단 듀얼클러치 변속기가 적용됐다.
혼다 NSX
엔진 최고출력은 500마력, 최대토크는 56kg.m이며 트윈 모터 유닛(TMU)와 결합해 시스템 최고출력 573마력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또한 알루미늄 등 경량 소재를 적극적으로 사용해 공차중량은 1725kg에 불과하다. 여기에 최신 기술인 ‘스포트 하이브리드 SW-AWD’는 네 개의 바퀴 각각에 토크 벡터링 기술을 지원해 보다 안정적이고 민첩한 핸들링을 구현한다.

‘클래리티 퓨얼 셀(CLARITY FUEL CELL)’은 브랜드 미래 방향성을 제시하는 수소연료전지차다. 내연기관 자동차처럼 연료 충전이 편리한 모델로 데뷔는 2015년 도쿄모터쇼에서 이뤄졌다.

혼다 클래리티 퓨얼 셀
클래리티 퓨얼 셀의 연료 전지 파워트레인은 V6 엔진처럼 콤팩트한 사이즈로 만들어졌지만 100kW(약 136마력)가 넘는 출력을 발휘한다. 또한 설계 최적화를 통해 성이 5명이 탑승할 수 있는 실내 공간을 확보했다.

한 번의 충전으로 주행 가능한 거리는 최대 589km(미국 기준)다. 70MPa 고압 수소 저장 탱크 하나만으로도 원거리 주행이 가능하며 충전시간도 3분가량으로 가솔린 차량과 비슷한 수준이다.

정우영 혼다코리아 대표는 “이번 모터쇼를 통해 혼다의 첨단 기술과 미래 방향성을 국내 소비자들에게 각인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