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中 전략 SUV ‘KX7’ 출시… ‘존경’의미 담아 반한감정 돌파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7-03-16 14:34:00 수정 2017-03-16 14:47:4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기아차 KX7
사드배치와 관련해 중국의 반한감정이 기업으로까지 번지고 있는 가운데 기아차가 ‘존경’이라는 이름의 새 전략 모델을 내놨다. 격화되는 반한감정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기아자동차 중국 합자법인 동펑위에다기아(東風悅達起亞)는 16일 중국 장쑤성(江苏省) 난징 국제박람센터에서 중국 전용 중형 SUV ‘KX7’의 공식 출시 행사를 열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KX7은 기아차가 중국시장에 처음 내놓는 중형 SUV로 KX3와 KX5에 이어 세 번째로 선보이는 KX 시리즈 모델이다. 이 차는 중국 현지에서 생산돼 198만 대 규모의 중국 중형 SUV 시장 공략에 나선다. 중국명칭은 존경스러움을 의미하는 ‘준파오(尊跑 zūn pǎo)’다.
기아차 KX7
외관은 기아차 특유의 디자인을 바탕으로 중국 소비자들의 취향을 고려한 요소가 더해졌다. 새로운 모양의 헤드 및 테일램프, 범퍼 등이 적용됐다. 전체적으로 간결한 느낌의 기아차 쏘렌토와 달리 조금 더 화려한 모습이며 보다 과감한 디자인 요소가 반영됐다. 실내는 7인 탑승 구조로 만들어졌고 2열과 3열은 폴딩이 가능하도록 만들어졌다.

파워트레인은 2.0리터 가솔린 자연흡기와 터보, 2.4리터 가솔린 자연흡기 등 총 3가지로 구성됐고 변속기는 6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렸다. 주행모드는 스포츠와 컴포트, 에코, 스마트 등 4가지를 선택할 수 있다. 여기에 2.0 터보 모델은 정차 시 시동이 꺼지고 출발 시 켜지는 ISG 시스템을 탑재했다.
기아차 KX7
다양한 안전·편의 사양도 갖췄다. 기아차의 첨단주행기술 브랜드인 ‘드라이브 와이즈(DRIVE Wise)’가 적용된 것으로 이 시스템은 전방충돌방지보조 장치와 스탑앤고 스마트크루즈컨트롤, 차선이탈경보시스템, 하이빔어시스트 등의 기능을 포함한다.

편의사양으로는 ‘바이두 카라이프’를 비롯해 애플 카플레이를 지원하는 8인치 내비게이션이 기본 탑재됐고 버튼시동 스마트키와 파노라마 선루프, 앞좌석 파워 시트 및 열선·통풍 시트, 스마트 파워테일게이트, JBL 오디오 시스템 등이 적용됐다.
기아차 KX7
기아차 관계자는 “올해 중국 자동차 시장은 구매세 할인 축소, 로컬 브랜드 성장, 업체 간 경쟁 심화 등으로 그 어느 때보다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현지 전략 모델 출시와 제품 품질 향상, 신기술 확대적용 등 차별화된 상품성으로 중국 소비자들을 공략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차 KX7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