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국내 충전 가능한 장소 ‘551곳’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7-03-16 08:00:00 수정 2017-03-16 11:07:4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경기도 하남 스타필드 테슬라 매장에 ‘모델 S 90D’가 전시 되고 있다. 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국내 영업을 시작한 가운데 전기 충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고용량 배터리를 사용하는 테슬라 차량은 충전 시간이 오래 걸리는데다 이를 해결하기 위한 전용 충전 시설이 아직까지 갖춰지지 않고 않기 때문이다. 다만, 테슬라 모델도 한국전력과 환경공단 등이 운영하는 전국 551개 충전소에서 다른 전기차와 마찬가지로 충전이 가능한 것으로 파악됐다.

15일 한국전력에 따르면 국내에서 테슬라 차량을 충전할 수 있는 장소는 한국전력이 운영하는 전국 전기차 충전소 179곳과 환경공단, 서울시, 포스코ICT 등 타기관이 보유한 충전소 372곳 등 총 551곳이다.

국내에서 테슬라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는 장소. KEPCO 캡처
그동안 많은 사람들이 테슬라는 전용 충전기만 사용해야 하는 것으로 알고 있었다. 때문에 부족한 충전 인프라에 대한 우려도 나왔다. 하지만 테슬라의 국내 판매 모델은 한국전력 등이 보유한 개방형 전기차 충전소 규격과도 호환된다. 국내 전기차 충전소의 방식은 AC3상, 차데모, DC콤보 등 크게 3가지로 나뉜다. 이 중 테슬라와 호환되는 방식은 AC3상으로 경기도와 서울에만 각각 79곳, 67곳이 있다.

다만 AC3상 타입은 급속 충전 방식이지만 테슬라 차량을 충전할 때는 속도가 느려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경우 테슬라 모델S 90D를 완전히 충전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약 5~6시간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 하남 스타필드 테슬라 매장 내 전기차 충전시설에서 ‘모델 S 90D’가 충전 되고 있다. 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테슬라 관계자는 “국내 도입되는 테슬라는 AC3상 충전 방식과도 호환된다”며 “다만 AC3상은 국내에서 급속 충전 방식이지만 테슬라 차량을 충전할 때는 완속으로 충전된다”고 설명했다.

테슬라의 전용 충전기는 슈퍼 차저(급속)와 데스티네이션 차저(완속) 등 두 가지다. 국내에 설치가 마무리된 전용 충전설비는 첫 전시장이 있는 하남 스타필드와 오는 17일 오픈 예정인 청담 스토어,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 등 3곳에 불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 마저도 충전 속도가 느린 완속 충전기다.
경기도 하남 스타필드 테슬라 매장 내 전기차 충전시설에서 ‘모델 S 90D’가 충전 되고 있다. 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테슬라에 따르면 슈퍼 차저는 최대 120kW의 출력을 발휘해 배터리(모델S 90D 기준)를 약 75분 만에 완전히 충전할 수 있다. 데스티네이션 차저의 경우 약 14시간이 걸린다.

회사는 차량이 본격적으로 출고되는 6월에 맞춰 국내에 슈퍼 차저 5곳과 데스티네이션 차저 25~30곳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