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하반기 ‘우라칸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장 강력한 ‘6번 타자’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7-03-16 03:00:00 수정 2017-03-16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람보르기니 우라칸 퍼포만테
람보르기니가 오는 20일 우라칸 LP580-2 스파이더를 국내 출시하는데 이어 하반기에는 고성능 모델인 ‘우라칸 퍼포만테’를 선보인다.

람보르기니 서울은 지난 7일 열린 ‘2017 제네바모터쇼’를 통해 처음 선보인 ‘우라칸 퍼포만테’를 하반기에 국내 출시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우라칸 퍼포만테는 우라칸의 6번째 모델로 가장 가볍고 강력한 성능을 발휘하는 것이 특징이다. 에어로다이내믹 성능과 경량화에 초점을 두고 개발된 모델로 앞서 진행된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 랩타임 측정에서 양산차 1위를 기록했다.

람보르기니 우라칸 퍼포만테
공기역학 성능을 극대화하기 위해 가변 방식 액티브 에어로다이내믹 시스템인 ALA(Aerodinamic Lambhorghini Attiva) 기술이 더해졌다. ALA는 주행 상황에 따라 공기흐름과 저항력을 조절해 고속에서 보다 안정적인 드라이브가 가능하게 해준다. 특히 ALA 시스템은 기존 유압 방식보다 80%가량 가벼우며 다운포스 성능은 크게 향상됐다. 또한 차체 곳곳에 카본파이버가 적용돼 무게는 우라칸 기본형에 비해 약 40kg 줄었다고 람보르기니 측은 강조했다. 중량은 1382kg에 불과하며 무게 배분은 전륜과 후륜이 각각 43대 57이다.

엔진은 람보르기니가 만든 V10 엔진 중 가장 강력하다. 7단 듀얼클러치 변속기와 조합돼 최고출력 640마력, 최대토크 61.2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 도달에 걸리는 시간은 2.9초다.

람보르기니 우라칸 퍼포만테
외관은 보다 공격적인 모습으로 만들어졌다. 역동적인 디자인의 전용 범퍼와 사이드 스커트 등이 더해졌으며 여기에 대형 윙이 장착돼 존재감을 뽐낸다. 타이어는 피렐리가 개발한 전용 제품이 사용됐고 20인치 대구경 휠을 갖췄다. 배기구 장착 위치도 다른 모델들보다 높아졌다. 스포츠 바이크를 연상시키는 설계로 슈퍼 트로페오 레이싱카로부터 영감을 받아 디자인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도어 하단에는 이탈리아 산타가타 볼로냐를 상징하는 세 가지 색상으로 포인트를 줬다.
람보르기니 우라칸 퍼포만테
실내 역시 모터스포츠의 DNA를 물려받았다. 에어밴트와 패들, 스티어링 휠, 센터콘솔 등은 모두 카본파이버 소재가 적용됐고 스포츠 시트는 알칸타라 소재로 고급스럽게 만들어졌다. 새로운 디지털 콕핏 디스플레이도 더해졌다. 이를 통해 3가지 주행모드를 설정할 수 있고 ALA 시스템에 의한 다운포스와 드래그 정보를 보여준다.

람보르기니 서울은 하반기 우라칸 퍼포만테가 국내 출시될 예정이지만 정확한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회사에 따르면 우라칸 퍼포만테의 국내 판매가는 3억7000만 원대부터 시작한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