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코란도 투리스모 샤토 “뭐가 다른가?”

동아경제

입력 2013-06-17 09:49:07 수정 2013-06-17 09:53:1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쌍용자동차는 공간 활용성과 상품성을 강화한 ‘코란도 투리스모 샤토(Château)’를 17일 출시했다.

코란도 투리스모 샤토는 기존 코란도 투리스모에 하이루프를 올려 실내공간을 확보하고 인테리어와 각종 고급 편의사양을 새롭게 탑재했다.

차량명 ‘샤토(Château)’는 프랑스어로 ‘중세 유럽의 성(城)’, ‘영주의 대저택’을 의미하며 넉넉한 공간을 바탕으로 품격 있고 안락한 이동 수단이자 휴식공간으로서의 특징을 표현하기 위해 사용됐다.

이번 모델의 가장 큰 특징인 하이루프는 공기역학적으로 디자인돼 리무진이 갖는 공간 활용성은 살리면서도 최대한 낮고 안정된 느낌을 부여했다. 차량의 전후방에는 스키드 플레이트, 측면에는 사이드실을 장착해 기능성을 향상시켰으며 최고급 17인치 스퍼터링휠이 적용됐다.

윈드쉴드와 1열은 솔라컨트롤 글래스, 2열과 쿼터글래스에는 프라이버시 글래스가 적용되고 2열과 쿼터&테일게이트 글래스에는 난연 소재 커튼을 부착해 자외선 차단과 탑승객 사생활 보호에 노력했다.

내부에는 스웨이드 트림과 무드 라이트로 고급감을 살리고 국내 최고 수준의 AV시스템과 편의장비로 한 단계 높은 상품성을 확보했다.

국내에서 가장 큰 1920×1080 해상도의 22인치 대화면 LED모니터는 4열 탑승객까지 선명한 영상을 시청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국내 리무진 중 유일한 640W급 독립형 고출력 앰프와 JVC DVD플레이어, 10스피커(JBL 4스피커 포함)를 적용해 실내 어디에서든 풍부한 음향효과를 감상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음료수, 화장품 보관 등 다용도로 활용 가능한 냉온장고, 오디오와 조명을 비롯한 각종 기능을 조종할 수 있는 컨트롤 스위치 패널, HDMI 및 USB 포트가 내장된 디럭스 센터콘솔 등을 탑재했다.

쌍용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신차는 코란도 투리스모에 인테리어와 편의성을 대폭 보강한 프리미엄 MLV(Multi Leisure Vehicle) 리무진”이라며 “한층 높은 상품성으로 리무진 시장을 이끌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판매 가격은 4690만 원이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