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의만 입은채 지하철에 버젓이… 이 사람들, 도대체 뭘까?

비즈N

입력 2018-01-11 10:51:38

|
폰트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상의만 입은채 맨다리를 버젓이 내놓고 지하철 안을 자연스럽게 활보하는 사람들, 너무 태연한 모습에 보는 사람은 당황스럽기까지 하다. 이 사람들, 도대체 뭘까?

정체가 궁금해지는 사람들의 사진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무척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저마다 자신있게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데, 공통점은 완벽한 하의 실종 패션 이라는 것. 지난 주말 도심속 일탈을 만끽하고 있는 사람들을 인디펜던트 뉴욕포스트 등 다수의 해외 언론매체가 소개했다.

이름하여 ‘노팬츠로 지하철 타기(No Pants Subway Ride)’ 이벤트. 7일(현지시간) 오후 3시, 영하 7도의 추운 날씨에도 거침없이 바지를 벗어 버리고 속옷만 입은채 이벤트를 즐기려는 사람들로 뉴욕의 지하철 안은 북적거렸다.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다양한 사람들이 하의를 입지 않은채 지하철을 탑승하는 모습에 일반 승객들의 관심이 주목됐다.

쑥스러워하거나 무덤덤하거나 승객들의 반응은 각양각색, 반면 직접 참가한 사람들은 작은 일탈이 주는 즐거움에 푹 빠진 듯하다.

이번이 세번째 참가라는 멜리사 로만(Melissa Roman)씨는 “노팬츠 이벤트는 저에게는 새해를 맞는 의례적인 행사가 돼버렸어요. 꽤 춥기는 하지만 바지를 벗은 우리를 쳐다보는 사람들의 표정이 재미 있어요” 라며 지친 일상에 활력소가 된다고 설명했다.

61세라는 지긋한 나이의 니나 레시가(Nina Lesiga)씨는 이번이 두번째 참가. 행사에 참가하기 위해 코네티컷주에서 직접 차를 몰고 왔을 정도로 진지한 그녀는 “내가 직접 참여해 보면서 깨달은 것은 바지를 벗는 것은 아무것도 아니에요. 편안한 곳을 벗어나 큰 모험에 도전 하는 느낌, 그리고 아직도 내 스스로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준다”고 말했다.

27세의 미술학도 카리나 발레스코(Karina Valesco)씨 역시 “다리가 얼얼하고 감각이 둔해지긴 했지만, 추운 날씨가 우리를 멈추게 할 수 는 없다”며 많은 사람들과 함께 참여할 수 있어 즐겁다고 말했다.

올해로 17회를 맞는 노팬츠 이벤트는 2002년 뉴욕에서 시작돼 임프루브 에브리웨어(Improv Everywhere)라는 단체에 의해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매년 1월 열리며, 규칙은 간단하다. 참가자들은 하의를 제외한 코트 목도리 등은 착용할 수 있으며, 지하철에 탑승한 후 부끄러워 하지 말고 평소처럼 자연스럽게 행동하면 된다고.

동아닷컴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