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날' 외질, 독일 국가대표팀 은퇴 선언

동아닷컴입력 2018-07-23 11:40수정 2018-07-23 11:44
'아스날' 메수트 외질이 독일 국가대표팀 은퇴를 선언했다.

외질은 23일(한국시각) 자신의 SNS에 “독일축구협회로부터 당한 부당한 대우와 다른 여러 가지 일들로 인해 더는 독일 대표팀 유니폼을 입지 않기로 결정했다. 최근 벌어진 일들을 무거운 심정으로 돌아보며 인종차별과 무례함이 느껴지는 상황에 더 이상 독일 대표팀을 위해 뛸 수 없다”고 밝혔다.

또 “전 세계에 많은 선수가 이중 국적을 가진 상황에서 축구계는 인종차별의 배경을 가진 사람들을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 그동안 자부심을 느끼며 독일 대표팀 유니폼을 입었지만 지금은 그러고 싶지 않다. 독일 팬들과 코칭스태프, 팀 동료를 위해 모든 것을 바쳐왔던 만큼 은퇴 결정이 어려웠다”고 덧붙였다.

터키계 독일인 외질은 앞서 2018 러시아 월드컵 직전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사진을 찍은 일로 독일 내에서 인종차별적인 비난 여론에 휘말렸다. 여기에 월드컵 본선에서도 부진한 모습으로 조별예선 탈락의 수모를 겪었다.

한편 외질은 지난 2009년 처음 독일 대표팀 유니폼을 입은 뒤 A매치 93경기에 나섰다.

보스 Studio@donga.com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