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종교인과세 내년1월 시행 준비…유예는 법개정사항”

뉴스1

입력 2017-09-14 14:39:00 수정 2017-09-14 14:40:0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이 14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연합회관에서 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 정서영 목사를 예방, 대화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2017.9.14/뉴스1

“기독교계 과세 반대? 정확한 표현 아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정치권에서 논의되는 종교인과세 2년 추가 유예와 관련해 “현재로서는 내년 1월 시행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하는 것이 저희 입장”이라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종교인과세 시행을 앞두고 기독교(개신교)계 예방을 위해 이날 오전 방문한 서울 한국기독교연합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2년 유예는 법을 손대는 문제이고 국회에서 논의도 하고 있어 제가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선 예방 자리에서 밝힌 ‘백지 상태에서 말씀을 듣겠다’는 언급에 대해서는 “준비과정에서 절차, 양식 등 우려하는 부분에 대해 마음을 열고 말씀을 경청해서 가능하면 반영하도록 하겠다는 뜻”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종교계에서 우려하는 세무사찰과 관련해서는 “기독교뿐 아니라 앞서 방문한 불교에서도 세무사찰에 대한 우려의 말씀이 있었다”면서도 “종교인들이 우려하는 몇몇 부분이 있는데 그런 우려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기독교계가 종교인과세에 반대한다는 관측에 대해서는 “반대는 정확한 표현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은 후 “다만 과세에 따른 종교적인 자존심 등 몇몇 문제에 대한 우려가 있어 진솔하게 들었다”고 말했다.

앞서 예방한 불교계, 천주교계와 달리 기독교계의 우려가 큰 부분이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지난 정부에서 충분히 소통하지 못해 발생한 일”이라며 “오늘 예방한 자리에서는 오히려 크게 반겨주셨고 좋은 대화를 나눴다”고 답했다.

(서울=뉴스1)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