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포용사회 함께하길” 이해진에 반격

세종=김준일 기자

입력 2019-06-20 03:00:00 수정 2019-06-20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이해진 ‘기업에 너무 많은 책임’ 발언 응수
김상저 “자본가로부터 자본주의 구해야”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가 18일 “경쟁도 벅찬데 기업에 너무 많은 책임을 지우는 것 같다”고 토로한 지 하루 만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포용사회를 형성하는 데 함께해주길 바란다“고 응수했다.

지난달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이재웅 쏘카 대표 간 설전에 이어 혁신 신산업을 놓고 관료와 기업인이 또다시 대립각을 세운 셈이다.

김 위원장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트랙터 회사에 농민의 일자리까지 책임지라는 것은 과도하다’는 이 GIO의 말씀에 원칙적으로 동의한다”며 “산업 정책, 적극적 노동시장 정책, 사회안전망 정책을 시행하는 것은 정부의 책임”이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포용사회라는 전제조건을 형성하는 데 혁신사업가들이 함께해 주시기를, 아니 선도해 주시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것이 한국 자본주의의 미래를 구하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이 글에 라구람 라잔이 저술한 ‘자본가로부터 자본주의 구하기’(Saving capitalism from the capitalists·한국어판 ‘시장경제의 미래’)의 영문 제목을 써놓고 그 뒤에 ‘혁신가에 의한’(by the innovators)이라는 말을 붙여 놨다. 혁신 사업가가 포용성장에 참여하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과 이 GIO가 충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7년 9월 공정위는 네이버를 준대기업집단으로 지정하면서 이 GIO를 네이버 총수로 확정했다. 당시 이 GIO는 네이버가 총수 없는 준대기업집단이라고 주장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를 두고 김 위원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이 GIO는) 미래를 보는 비전이 없다”는 취지로 말해 논란이 일었다.

세종=김준일 기자 jiki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