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수소경제, 도전이자 혁신 기회…지원 아끼지 않겠다”

뉴스1

입력 2019-06-19 14:08:00 수정 2019-06-19 14:09:1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 축전…“인류의 미래이자 우리 신성장동력”
“수소차·연료전지 양대 축으로 세계 수소경제 선도 목표”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제공) 2019.6.5/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수소경제는 혁명적인 산업구조의 변화라는 점에서 큰 도전이지만 혁신의 기회이기도 하다”며 “인류의 미래이자 대한민국의 신성장 동력인 수소경제의 발전을 위해 정부도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국회수소경제포럼 주최, 머니투데이·국가기술표준원·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공동 주관으로 개막한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에 보낸 축전에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수소경제에 대한 정부의 지원과 의지는 확고하다”며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분야에서 세계적인 기술력과 역량을 갖춘 대한민국은 수소경제에 있어 무궁무진한 강점과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이러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지난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했다”며 “수소차와 연료전지를 양대 축으로 세계 수소경제를 선도하는 산업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한민국 기업은 이미 세계 최초로 수소차를 상용화하는 등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핵심부품 99%의 국산화도 이루었고 연료전지 분야에서도 앞서가고 있다”며 “수소경제는 상생과 협력,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대기업뿐만 아니라 많은 중소·중견 기업이 수소 생산과 저장, 운송 분야에 참여하고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엄청난 잠재력을 가진 수소경제를 주도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경쟁이 매우 치열하다”며 “개별 국가 차원의 지원은 물론, 기업 간의 경쟁도 어느 때보다 뜨겁다”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하지만 대한민국은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DNA가 있다. 오일쇼크와 외환위기, 국제 금융위기까지 기업과 국민, 정부가 힘을 모아 이겨냈다”며 “대한민국은 지금까지처럼 도전을 극복하고, 반드시 세계적 선도국가로 우뚝 설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를 위해 더 많은 국민적 관심과 지지가 필요하다. 특히 수소사회의 주역인 미래세대의 이해를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러한 의미에서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는 수소사회의 미래를 직접 체험하는 매우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