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LNG 추진 외항선박 2척 도입

뉴시스

입력 2018-10-12 17:04:00 수정 2018-10-12 17:06:1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국내 최초로 액화천연가스(LNG )추진 외항선 2척이 도입된다.

12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이번에 도입되는 LNG 추진 외항선은 18만톤급 벌크선(곡물이나 광석 등 포장되지 않은 화물을 운송하는 선박) 2척으로 H-LINE해운과 현대삼호중공업이 LNG 추진 외항선박 건조계약을 체결했다.

이들 선박은 2021년부터 한국-호주 항로를 연간 10-11회 운항할 예정이다. 국내에는 현재까지 3척의 LNG 추진선이 운영·건조되고 있다. LNG 외항선 도입은 이번이 처음이다.

LNG는 기존 선박 연료인 벙커C유보다 ▲미세먼지(90%) ▲황산화물(SOx·100%) 질소산화물(NOx·80%) 등 공해물질 배출이 적다.

국제해사기구(IMO)가 선박 연료유의 환경 규제를 강화함에 따라 친환경 연료인 LNG를 사용하는 선박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국내 선사들은 기존 선박보다 높은 선가로 인해 LNG 추진선을 적극적으로 도입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국제해사기구의 규제 강화에 대응하고 국제해양환경 규제를 해운·조선·항만분야간 상생의 동력으로 만들기 위해 LNG 추진선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가스공사와 선·화주, 금융기관 등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LNG 추진 선박에 대한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지난 5월 제7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LNG 추진선박 연관 산업 활성화 방안’을 확정한 바 있다.

이번에 발주한 LNG 추진선은 해수부의 친환경선박전환지원사업 대상으로 선정돼 선가의 일부(1척당 약 48억원)를 지원 받는데 건조계약 체결이후 올 연말 건조작업을 거쳐 2021년 상반기부터 운항을 시작할 계획이다.

최준욱 해양수산부 해양정책실장은 “LNG 추진선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해운·조선 산업에 새로운 희망이 되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부는 이번 사례를 발판 삼아 LNG 추진 선박 연관 산업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더욱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