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값 너마저… 최저임금 후폭풍 업계전반 확산

강승현 기자

입력 2018-04-09 03:00:00 수정 2018-04-09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교촌치킨 배달료 명목 2000원↑… 도미노피자-CGV 1000원 올려
택시비 등 공공요금도 ‘들썩’


올해 최저임금(7530원)이 크게 오르면서 시작된 물가 상승 행진이 생활물가 전반으로 도미노처럼 확산되고 있다. 정부와 소비자 눈치를 보느라 8∼9년 가격 상승을 억제했던 치킨업체들도 가격 인상 행렬에 동참했다.

교촌치킨은 다음 달 1일부터 배달 주문 고객에게 배달료 2000원을 추가로 받는다고 8일 밝혔다. 치킨을 사먹는 소비자 열에 아홉이 배달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을 생각하면 사실상 가격 인상인 셈이다. 교촌치킨 관계자는 “최저임금뿐 아니라 배달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수수료 부담 등 배달 서비스 운용 비용이 상승해 부득이하게 유료 배달을 시행하게 됐다”고 했다.

매출액 기준 치킨업계 선두인 교촌치킨이 총대를 메면서 비슷한 운영방식을 가진 다른 업체들도 잇달아 가격 인상에 동참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 업체는 직접 가격 인상을 단행하거나 교촌치킨처럼 배달비 등의 명목으로 가격 조정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피자업계도 가격 인상에 나섰다. 업계 1위인 도미노피자는 6일부터 피자 품목에 한해 라지(L) 사이즈는 1000원, 미디엄(M) 사이즈는 500원 인상했다. 회사 측은 인건비, 임차료 상승 등을 이유로 들었다. 미스터피자와 피자헛은 가격을 인상하진 않았지만 올해 배달 가능한 최소 주문 금액을 인상했다.

햄버거 업계도 분위기는 별반 다르지 않다.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맥도날드, KFC, 롯데리아, 맘스터치 등이 각각 가격을 인상했고, 일부 업체는 배달 최소 금액을 상향 조정했다. 이 밖에 이삭토스트, 써브웨이, 신선설농탕, 놀부부대찌개, 커피빈 등도 올해 일제히 가격을 올렸다. 냉동만두, 즉석밥, 콜라, 과자 등도 최근 제품 가격이 인상됐다.

가격 인상 쓰나미는 식음료 업계를 넘어서 생활물가 전반을 휩쓸고 있다. CJ CGV는 11일부터 영화 관람료를 1000원 인상한다. 공공요금도 잇따라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는 5년째 그대로인 택시요금 인상을 고민 중이다. 경기도도 택시요금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 서울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는 내년 지하철 기본요금을 200원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