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난 카페베네, 법정관리 신청

손가인기자

입력 2018-01-13 03:00:00 수정 2018-01-13 10:23:1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경영난에 시달려 온 토종 커피전문점 카페베네가 12일 법원에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신청했다.

카페베네는 이날 오전 서울 광진구 본사에서 임시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어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하기로 의결하고 오후에 서울회생법원에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김선권 전 대표가 2008년 창업한 카페베네는 사업 시작 5년 만에 매장을 1000개 이상 확대했지만 신규 사업 실패와 경쟁업체 증가 등으로 2014년 부채가 1500억 원에 달하는 등 경영난을 겪어 왔다.

손가인 기자 gai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