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시중·원세훈·이동관’ 국감 증인 불출석…민주당 “고발할 것”

뉴시스

입력 2017-10-13 19:47:00 수정 2017-10-13 19:47: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국정감사에 불출석한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 원세훈 전 국정원장,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 등 3인을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여야 합의로 증인으로 채택된 3인의 출석 거부를 강력 규탄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3인은 지난 9년 정권의 집요한 방송언론 장악 공작 초기 단계에서 중추 역할을 한 방송언론장악 적폐 3인방”이라며 “방통위원장, 국정원장, 청와대 홍보수석을 하면서 주도적으로 방송언론 장악 로드맵을 관철시켰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최 전 위원장에 대해 “공개된 문건들에도 나오다시피 정당과 시민단체의 동향을 수시로 사찰하고 무리한 방송체제 개편을 주도하는 등 청와대를 대리해 방송장악 실무를 총괄 집행했다”면서 “화요일 건강한 모습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을 만나러 가는 모습이 카메라에 찍혔음에도 불구하고 12일부터 14일까지 입원해야 한다는 구실을 내세워 출두를 거부했다”고 비판했다.

이 전 수석에 대해선 “국정원으로부터 방송장악 관련 문건을 수시로 제공받고, 공영방송사 인사와 보도에 깊숙이 개입했다”며 “지방여행중이라는 핑계로 출두요구서 수령 자체를 회피했다”고 지적했다.

원 전 국정원장에 대해선 “국정원 정보원들을 방송사에 상시 출입시키면서 일일보고를 받고 각종 방송장악 기획 문건을 생산하고 청와대와 관계자에 제공했고, 방송사 관계자들에게 실질적으로 압박을 가하도록 지시한 한 혐의가 있다”면서 “재판 중인 관계로 증언을 하기 곤란하다는 구실로 출두 거부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민주당 의원들은 “오늘 국회 감사 증언은 잠시 피할 수는 있을지언정 결국 불출석에 대한 죗값을 치러야 한다”며 “대한민국 방송언론에 지워지지 않는 깊은 상처를 남긴 방송언론장악 적폐 3인방으로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