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프랑크푸르트모터쇼]페라리 ‘포르토피노’ 최초 공개… 차세대 컨버터블 GT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7-09-14 17:47:00 수정 2017-09-14 17:52:0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페라리는 독일에서 열린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통해 올해 두 번째 신차인 ‘포르토피노(Portofino)를 공개했다. 이 차는 캘리포니아 T를 대체하는 하드톱 컨버터블 GT 모델이다. 차명은 이탈리아 북서부에 있는 고급 휴양지 이름에서 따왔다.

파워트레인은 3.9리터 V8 가솔린 터보 엔진과 7단 자동변속기가 조합됐다. 최고출력 600마력, 최대토크 77.5kg.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캘리포니아 T와 비교해 출력과 토크가 각각 40마력, 0.5kg.m씩 높아졌으며 새로운 플랫폼을 적용해 차체 무게도 가벼워졌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 도달에 걸리는 시간은 3.5초로 이전 모델보다 0.1초 빨라졌다. 최고속도는 시속 320km다. 민첩한 주행감각을 위해 3세대 전자식 리어 디퍼렌셜과 최신 스티어링 시스템 등이 적용됐다.
차체 크기는 길이와 너비가 각각 4586mm, 1938mm, 높이는 1318mm다. 캘리포니아 T보다 길고 넓어졌으며 높이는 낮아져 보다 안정적이면서 역동적인 비율을 갖췄다.

루프는 전동 접이식 하드톱으로 만들어졌다. 저속 주행 중에도 루프를 14초 만에 열거나 닫을 수 있다. 실내는 2+2 탑승 구조를 갖췄고 트렁크 공간도 넓어져 실용적인 활용도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또한 10.2인치 센터 디스플레이와 D컷 스티어링 휠 등이 탑재됐고 가죽 소재와 스티치로 고급스럽게 꾸며졌다.
모터쇼에는 휴양지 포르토피노에서 영감을 받은 로쏘 포르토피노 컬러와 차체 제작에 사용된 경금속 색상에서 착안한 무광택 그리지오 알루미니오 오파코 컬러가 적용된 두 대의 포르토피노가 전시됐다. 이밖에 GTC4루쏘와 테일러메이드 프로그램으로 제작된 삼중 도색 그레이 컬러의 812슈퍼패스트, 로쏘 포뮬러1의 488GTB 등 페라리 라인업이 현장에 배치됐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