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한국수출의 큰 그림 그리다! 러시아에서 수출의 미래를 ‘봄’

동아일보

입력 2018-04-05 10:47:00 수정 2018-04-05 10:56:5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1.
대한민국 수출의 큰 그림을 그리다!
러시아에서 수출의 미래를 ‘봄’

#2.
혹독한 추위가 끝나고
틔운 싹이 꽃을 피우는 계절,
봄이 왔습니다.

#3.
봄이 온다는 문장에는
“어려운 시절이 끝나고 좋은 시기가 온다”는
비유적 의미도 담겨 있는데요.

#4.
한국 수출도 봄을 맞고 있습니다.
바로 러시아에서 부는 훈풍 덕분인데요.

#5.
2017년 1월 러시아에 신규 법인을 설립한 포스코는
현지법인(포스코RU유한회사, POSCO RU Limited Liability Company)을 통해
러시아산 철강 원료를 수입하는 것은 물론,
이를 국내 철강 제품을 러시아 시장에 수출하는
창구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6.
오리온 또한 러시아 현지법인을
통해 2015년부터 매년 5억 개
이상의 초코파이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판매량의 꾸준한 성장에 힘입어 2020년에는
러시아 트베리에 현지공장까지 설립할 계획이죠.

#7.
KT&G 또한 오래 전부터 현지법인과 현지공장을 갖추고
러시아 수출 시장에서 큰 성공을 거뒀습니다.
특히 철저한 현지화 전략과 틈새시장 공략으로
꾸준히 성장하고 있죠.

#8.
올해부터는 러시아 현지법인에서 생산한 제품이
러시아 등 5개국으로 구성된
유라시아경제연합(EAEU)으로 무관세 수출이 가능해집니다.
러시아 현지 인프라를 갖춘 국내 기업들에게
더욱 훈훈한 봄이 찾아올 전망입니다.

#9.
혹한을 이긴 후 맞이하는 봄이 더욱 아름답고 따뜻하듯,
지금의 역경을 이겨내고 맞이한
수출의 봄은 더 만개할 것입니다!

사진출처l 오리온월드·PIXABAY·FLATICON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