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고속도로 신기술의 판로 개척이 어렵다고요?

동아일보

입력 2017-12-21 09:58:00 수정 2017-12-21 15:54:5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1.고속도로 신기술의 판로 개척이 어렵다고요?
도공기술마켓으로 오세요

#2.한국도로공사의 ‘도공 기술마켓(market.ex.co.kr)’을 아시나요?
도로공사는 2017년 6월 중소기업과 민간이 보유한 고속도로 분야 기술의 시장 진입을 지원하고 투명하고 체계적으로 신기술을 도입하기 위해 도공기술마켓을 만들었습니다.

#3.도공기술마켓은 일종의 신기술 장터.접수된 신기술은 심의를 거쳐 도로공사의 신기술 Pool에 등재되고 각종 고속도로 사업에 활용됩니다.
건설, 교통, 방재 분야의 국가인증 신기술 외에 특허 및 실용신안도 포함되죠.

#4.기술마켓은 크게 기술추천, 기술공모, 기술R&D 3개 부문으로 나뉩니다.
기술추천:
개발자들이 고속도로에 적용하고 싶은 신기술, 신공법, 신자재 등을 자유롭게 제안

기술공모:
도로공사가 외부 공모를 통해 필요한 신기술, 신공법, 신제품, 아이디어 등을 접수

기술R&D:
도로 건설 및 유지관리에 보탬이 되는 신기술, 신공법, 신제품 등에 대한 아이디어가 있으면 이를 도로공사에서 제안, 도공은 R&D 검토


#5.접수된 신기술은 1차 평가단 평가와 2차 신기술 심의위원회를 거쳐 도공기술마켓에 등록됩니다. 올해만 178건의 기술, 126개 기업이 건설시장에 진입했고 이를 통해 480여 개 일자리를 창출했죠.

#6.“콘크리트 타설 장비를 개발했지만 개인이 개발한 기술이라는 편견 때문에 판로 개척이 어려웠다. 우연히 도공 기술마켓을 알게 돼 등록했다. 심의 과정에서도 평가를 위한 지적보다 기술의 성장 방향에 대한 조언이 많아 기뻤다”
도공기술마켓에 자신의 기술을 등록한 개인 기술자 차창영 씨

#7.중소기업의 시장진입 지원을 통한 신기술 사용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이란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은 도공기술마켓
여러분의 많은 이용과 관심을 바랍니다. 롸잇 나우!!!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