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채용시장 핫이슈…경력직 선호·블라인드 채용

뉴시스

입력 2017-12-11 10:01:00 수정 2017-12-11 10:01:0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내년엔 ‘최저임금 논란으로 인한 채용 축소’가 최대 화두

국내 기업 인사담당자들이 뽑은 올해 채용시장의 가장 큰 이슈는 ‘경력직 선호’와 ‘블라인드 채용’인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기업 인사담당자 199명을 대상으로 실무에서 체감하는 ‘2017 채용시장 핫이슈’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인사담당자들은 2017 채용시장의 가장 두드러지는 특징 1위로 ‘직무경력자 채용 증가’(37.2%, 복수응답)를 뽑았다.

실제로 지난 7월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2017년 6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취업자를 뜻하는 고용보험 피보험 자격 취득자 52만9000명 가운데 경력취득자는 46만2000명으로 6만6000명에 불과한 신입취득자보다 7배 많았다. 불황일수록 기업들은 신입보다는 투자대비 효율성이 좋은 경력 채용을 선호하는 경향이 뚜렷했다.

이어 ‘블라인드 채용’(25.1%)이었다. 정부를 비롯한 다수의 기업들이 탈스펙 채용을 선언하면서 직무중심 채용은 앞으로도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 하반기에는 채용과정에서 스펙 위주의 서류전형을 없애고, 직무관련 경력을 중점적으로 평가하는 상황면접이나 실기시험 등의 전형을 실시해 직무적합성을 심층적으로 파악하는 추세가 눈에 띄었다.

‘채용규모 축소(21.6%)’는 3위에 올랐다. 장기불황은 단기간에 호조를 보이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되며, 그 여파로 경직된 채용시장은 내년에도 쉽게 완화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어 ‘기업간 채용 양극화(19.6%)’, ‘공무원 증원 등 정부 주도 강력한 일자리 정책(15.1%)’, ‘워라밸 중시 신입사원 증가(12.1%)’, ‘인턴 경험 중시’(10.1%), ‘유연근무제’(7.5%), ‘중장년층 재고용’(6.5%) 등도 올 해 채용시장의 핫이슈로 꼽혔다. 신입 지원자들의 세대와 성향이 변하고, 고령화 사회로 진입하면서 생긴 새로운 트렌드들이 엿보인다.

한편 인사담당자들이 예측하는 2018 채용시장 이슈는 ‘최저임금 논란으로 인한 채용 축소’(39.2%, 복수응답)로 꼽았다. 2위는 ‘경력직 채용 증가’(34.7%), 3위는 ‘기업간 채용 양극화’(20.6%)였다. 이어 ‘수시 채용 증가’(19.6%), ‘블라인드 채용’(18.6%), ‘비정규직 채용 감소’(17.6%), ‘유연근무제 강화’(12.6%), ‘인턴 채용 확대’(5.5%) 등도 이슈가 될 것으로 봤다. 내년도 상반기 채용 계획으로는 ‘예년과 비슷하게 하겠다’가 59.3%였고, 채용을 축소하겠다는 기업도 22.1%나 됐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