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과 똑 닮은 빵 발견한 주인.."진짜 내 강아지는 어디?"

노트펫

입력 2019-04-17 18:13:12 수정 2019-04-17 18:15:1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노트펫] 한 반려인이 자신이 키우는 반려견과 똑 닮은 빵을 발견하고 둘을 비교하는 사진을 올려 화제다.

미선 씨는 지난 9일 한 반려동물 커뮤니티에 "주인님..그 녀석은..가짜..에요..제가...제가...진..짜....."라며 반려견 원득이 사진을 게재했다.

그가 올린 사진은 모두 2장, 1장은 원득이 사진이고 나머지 1장은 원득이를 닮은 빵 사진이다.

원득이를 닮은 빵 사진은 지난해 해외에서 인기를 끌었던 것이다. 미선 씨는 이 사진을 보고 원득이가 떠올라 사진을 저장한 뒤 원득이 사진과 함께 가족과 친구들에게 공유했다.

미선 씨는 가족과 친구들의 반응이 괜찮기에 인터넷에 공유했고,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다.

이 사진은 6000명이 넘는 네티즌의 호응을 유도하며 미선 씨와 원득이를 일약 스타덤에 올렸다.

사진의 주인공 원득이는 기분파다. 기분이 좋으면 흥이 머리끝까지 올라 애교도 부리고 신나게 놀지만, 귀찮아지면 불러도 듣는 시늉조차 하지 않을 정도로 태도가 급변한다는 게 미선 씨 설명이다.

미선 씨가 빵 사진과 함께 올린 사진을 보면 이때도 원득이는 꽤나 귀찮았던 모양이다.

원득이는 지난해 10월 미선 씨 가족의 막내로 들어왔다. 반려동물 입양계획까지 세워 모두의 동의 하에 입양한 터라 우열을 가리기 힘들 정도로 모두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있다.

다만 미선 씨만은 예외로, 완득이를 선택한 데에는 당시 시바이누에 푹 빠져있던 미선 씨 역할이 컸다. 그는 "완득이는 귀찮아하는 모습도 귀엽다"며 무한한 애정을 뽐냈다.

그는 인터뷰를 마치면서 "사랑스러운 원득아, 이 세상 수많은 반려동물들 중에 네가 우리 가족이 되어줘서 너무 고맙고 기뻐! 우리 오래오래 함께하자. 건강하고 사랑해!"라는 말을 전했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