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출하는 주인 1초라도 더 보려고..창문마다 얼굴 내민 강아지

노트펫

입력 2018-07-11 15:10:12 수정 2018-07-11 15:10:2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노트펫] 반려견을 키우면, 외출하거나 집에 돌아왔을 때 반겨주는 존재가 있어서 좋다고 한다.

견주가 외출할 때마다 집안 창문들을 모두 돌면서 견주를 철저하게 지켜보는 반려견 트위터 영상이 화제라고 아일랜드 브레이킹뉴스가 지난 10일(현지시간) 전했다.

아이디 ‘@mike_taddeo’는 지난 5일 트위터에 반려견 ‘매디’의 영상을 올렸다. 23초 분량의 영상은 게시 엿새 만에 조회수 412만회를 기록했다. ‘좋아요’ 32만회에 14만건이 리트윗 되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견주는 외출하면서 동영상을 촬영했는데, 집 창문들을 근접 촬영할 때마다 견주를 지켜보는 매디가 포착됐다. 매디가 창문들을 돌아다니면서, 외출하는 주인을 본 것. 주인이 집을 나갈 때, 매디가 느끼는 아쉬움이 전해졌다.

Whenever I’m outside Maddie never lets me go unsupervised. Here’s proof pic.twitter.com/6LeVm5RSNN

— milk (@mike_taddeo) July 6, 2018

누리꾼들은 대단하다, 사랑스럽다, 귀엽다 등 다양한 댓글을 달았다. 특히 견주들은 자신들의 반려견도 그렇다며 증거 사진들을 공유하기도 했다.

@StayPrayedUppp This is totally Otis! pic.twitter.com/0j7p0mx1bq

— Simon Momma (@Luvbuggy4) July 9, 2018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