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때부터 모델이다옹"..사진발 잘 받는 고양이

노트펫

입력 2018-04-13 19:10:13 수정 2018-04-13 19:11:3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노트펫] "백 장 찍어 겨우 한 장 건진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마음에 쏙 드는 사진을 찍기란 참 어려운 일입니다.

아무리 근사한 의상과 멋진 배경, 화려한 조명까지 준비돼 있어도 사진발이 안 받아준다면 '인생 샷'을 건지기 힘들 텐데요.
그런데 신체적으로 도무지 사진발을 안 받을 수가 없는 고양이가 있다고 합니다.

일본에 살고 있는 포토제닉 고양이 '냥키치(nyankichi)'를 소개합니다.

'모태 모델' 냥키치는 그의 주인과 함께 일본 가고시마에서부터 길을 따라 전국을 여행하면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주인의 수많은 사진에서 알 수 있듯이, 냥키치는 사진발이 매우 잘 받는 고양이인데요.

당장 패션쇼 무대에서 모델을 해도 전혀 어색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분출하는 화산 앞에서 걷기만 해도 화보가 되는 고양이 '냥키치'의 모습을 감상해 보시죠.

냥키치는 이번 모험으로 12만3000명이 넘는 페이스북 팔로어를 확보했고, TV와 잡지에 등장하기도 했습니다.

냥키치의 여행이 더 궁금하시다면

페이스북(클릭)

을 방문해 보세요.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