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가 주인 몰래 하는 사랑표현 12가지

노트펫

입력 2018-04-13 18:10:15 수정 2018-04-13 18:10:1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노트펫] 집사도 모르게 고양이가 집사에게 사랑을 표시하는 방식 12가지를 미국 연예·패션 온라인 매체 버슬(Bustle)이 지난 12일(현지시간) 소개했다.

1. 눈 깜빡이기(고양이 키스).

고양이 전문 매체 캣스터(Catster)의 메릴린 크리거 행동학자에 따르면, 고양이들은 사랑하는 사람을 바라보고, 반쯤 감긴 눈을 깜빡이면서 신뢰를 표시한다. 이를 “고양이 키스”라고 부른다. 고양이가 집사에게 편안하고, 만족하고, 사랑하고, 믿을 때 고양이 키스를 한다. 집사도 눈을 깜빡여서 답하는 것도 좋다.

2. 꾹꾹이(고양이 안마).

고양이가 안마하듯이 앞발로 눌렀다가 떼는 것을 반복하는 것을 고양이 꾹꾹이라고 한다. 반려동물 전문 매체 펫MD는 고양이가 꾹꾹이(kneading)를 하는 이유는 여러 가지지만, 사랑을 표시하는 것도 그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3. 핥기(Grooming).

그루밍은 고양이간 애정 표현의 한 형태다. 고양이는 서로 핥으면서, 유대감을 표시하고 스트레스를 푼다. 고양이가 집사를 핥는다면, 집사를 가족으로 여긴다는 의미라고 캣스터는 조언했다.

4. 꼬리로 감싼다.

고양이가 좋아하는 사람과 함께 앉을 때, 꼬리로 그 사람을 감싸는 경우가 있다. 크리거는 “고양이를 의인화하지 않으려고 노력함에도 불구하고, 이 다정한 행동은 친한 친구와 손을 잡는 것 같다”고 판단했다.

5. 무엇이든 물어다준다.

동물 행동전문가 에이미 쇼자이는 홈 디자인 매체 ‘더 스프루스’에서 고양이들은 본능적으로 먹이를 선물해서 애정표현을 한다고 밝혔다. 쇼자이는 “집안에서만 고양이를 키우면, 찢어진 종잇조각이나 장난감이 고양이가 잡을 수 있는 먹이의 전부”라며 “당신의 발 앞에 그것을 물어다줬을 때 사려 깊은 몸짓으로” 받아들이라고 조언했다.

6. 집사에게 뺨을 비빈다.

고양이가 집사의 발이나 손에 뺨을 비빈다면, 고양이가 간지러워서 그러는 것이 아니다. 고양이가 집사를 사랑한다는 표시다! 뺨 비비기는 고양이 세계에서 신뢰, 안전, 사회화 등을 상징한다. 그래서 처음 만나는 고양이에게 손가락을 내미는 것이 가장 좋은 인사법이다. 고양이가 인사하고 싶다면, 다가와서 손가락에 뺨을 비빈다고 한다.

7. 머리 박치기.

고양이가 머리로 밀거나 짧게 박치기를 한다면, “집사는 내 것”이란 의미다. 반려동물 전문 매체 벳스트리트는 고양이가 박치기로 집사의 옷이나 피부에 고양이의 페로몬을 묻혀서, 생물학적으로 소유권을 주장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8. 집사의 소파를 할퀸다.

고양이가 가구를 할퀴면, 집사로선 속상하고 고양이가 사고 친 것처럼 느껴진다. 그러나 집사가 매일 앉는 소파나 주로 덮는 담요를 할퀸다면, 기분 좋을 일이다. 더 스프루스에 따르면, 우연의 일치가 아니라, 주인에게 중요한 가구나 소품을 고양이도 중요하게 여긴다는 의미다.

9. 배꼽을 보이며 구른다.

고양이는 사랑받는다고 느끼거나 보호받는다고 느끼면, 몸에서 가장 취약한 부분인 배꼽을 드러낸다. 당신의 고양이가 당신 앞에서 배꼽을 보여주며 구른다면, 당신을 믿고 사랑한다는 뜻이다.

10. 소리 내고 운다.

야옹거리든, 가르랑거리든, 끽끽거리든, 기뻐하라! 고양이가 어떤 식으로든 집사 앞에서 운다면, 집사에게 호감을 가졌다는 신호다.

11. 다정하게(?) 문다.

고양이가 물면, 집사는 아프고 당황한다. 하지만 무는 것도 상황에 따라 다르게 해석해야 한다. 반려동물 건강 전문 매체 헬시 펫츠의 캐런 베커 박사는 “고양이는 애정을 담아서 서로를 문다”며 “고양이 피부는 사람보다 강하기 때문에 고양이가 실제로 당신의 반응을 이해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12. 집사 껌딱지.

사람처럼 고양이도 사랑하는 존재와 더 많은 시간을 보내고 싶어 한다. 고양이가 집안에서 집사 뒤를 졸졸 따라다니거나 집사와 같은 방에 있길 좋아한다면, 그 의미는 하나다. 사랑이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