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수마찰, 얼린 과일...동물들의 피서법

노트펫

입력 2017-08-11 12:08:52 수정 2017-08-11 12:10:4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노트펫]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지친 동물원 동물들에게 특식이 제공됐다.

서울대공원은 말복을 맞아 동물들의 더위 스트레스를 극복하고 떨어진 입맛을 살리기 위한 특별식을 제공했다고 11일 밝혔다.

동물원 측은 동물들이 더위를 이겨내는 최고의 무기인 물과 얼음, 입맛을 돋우기 위한 소의 생간이나 제철 과일 같은 음식을 마련했다.

서울대공원 동물의 식단과 영양분석을 담당하는 박선덕 동물영양팀장은 "더위로 식욕이 떨어진 동물들을 위해 시장을 방문, 소간과 제철과일을 직접 보고 구매하여 동물들이 여름을 잘 이겨낼 수 있도록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 반달가슴곰과 유럽불곰에겐 얼린 과일과 동태를!

추운지방에 서식해 여름에 더위를 많이 타는 유럽불곰과 우리나라 천연기념물인 반달가슴곰에게는 단백질이 풍부한 얼린 동태와 비타민 보충을 위한 싱싱한 과일을 공급, 여름을 건강하게 보낼 수 있도록 했다.

# 아시아코끼리에게는 물샤워와 얼린 과일을!

열대 지역에 서식하는 아시아코끼리도 더위는 싫어하는 건 마찬가지다.

사육사들은 시원한 물줄기로 냉수마사지를 해주고 커다란 물웅덩이에 대형 얼음과 수박, 참외, 파인애플 등 제철 과일을 넣어주어 코끼리가 물속에서 당분이 많은 과일을 섭취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 시베리아 호랑이에게는 닭고기와 얼린 생간으로 푸짐한 보양식!

더위에 약한 시베리아호랑이에게는 체력을 끌어올려주기 위해 비타민A와 비타민B, 철분, 단백질 함량이 높은 소의 생간과 닭고기를 얼려 특식으로 제공했다.

또한 행동풍부화를 위해 박스속에 대나무와 닭고기를 넣어 즐겁게 식사할 수 있도록 했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