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어, “꽃마차 보급 사업은 ‘말 산업 확대’ 아닌 ‘말 학대 산업’이다!”

동아경제

입력 2017-07-17 17:08:00 수정 2017-07-17 17:08:5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동물권단체 케어는 17일 한국마사회 꽃마차 보급사업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케어에 따르면 한국마사회는 지난 6월 승용마 수요 확대 및 국민의 레저수요 충족을 위한다는 명목으로 ‘마차보급 사업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케어는 한국마사회가 동물학대로 지탄받아온 꽃마차 운행 금지 요구를 외면한 채 이를 국민 여가산업으로 확대, 발전시키고자 하는 것은 시대적 흐름에 역행하는 것이라며 날세게 비판했다. 한국마사회는 상업적 이익 창출에만 집착한 시대착오적 발상이라는 지적에도 불구하고 올 7월부터 대대적인 사업자 선정 공모에 나선 상태다. 이번 사업을 말 산업 성장 기반 마련과 마문화 보급과 정착이라는 점을 크게 홍보하고 있지만 실상은 꽃마차 보급 사업의 다름 아니라는 것이 동물권단체 케어측의 주장이다.

케어는 “한국마사회가 이를 위해 경북 영천에 승용마조련센터를 설립하고 호주 출신 경주마 트레이너까지 영입해 꽃마차 전문인력 양성교육과 사업 컨설팅 지원까지 약속하는 등 전방위로 사업 참여를 부추기고 있다”며 “현재 우리나라에서 꽃마차가 운행되는 지역은 주요 관광지 41곳에 이르는데 더위와 추위에 장시간 노출된 말들이 아스팔트 위에서 무거운 꽃마차를 끄는 행위는 명백한 동물학대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꽃마차 탑승 인원수 제한규정이 없다는 점을 악용해 승객을 쉼없이 나르게 하고 운행 중 배설을 막기 위해 식수와 먹이를 급여하지 않는 행위, 말의 예민한 특성을 고려하지 않은 채 요란한 음악과 번쩍이는 불빛을 내며 도로를 운행케 하는 행위 등은 동물학대와 위험행위에 속한다고 강조했다.

사진=꽃마차 말의 발목에 난 상처


한국마사회의 이번 사업 지원규모는 약 21억 원. 하지만 케어가 자체적으로 실시한 사업여건 분석 결과 국내 마차 전문가 부재와 말 관련 지식 및 경험 부족, 모객 확보방안 미흡 등 취약한 사업여건을 인지했음에도 거액의 혈세를 동물학대와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 비상식적인 사업에 쏟아붓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는 “한국마사회는 수억 원의 예산을 동물학대 산업에 낭비할 것이 아니라 그 예산을 꽃마차 운행 중지와 말들의 구조, 치료에 써야할 것”이라며 “꽃마차 운행 금지를 위해서 하루빨리 우마차를 도심에서 운행 금지하는 도로교통법이 개정되고, 궁극적으로 꽃마차 금지법도 반드시 제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케어는 지난 2014년 경주 천마총 인근에서 발생한 ‘경주 유원지 꽃마차 말 학대사건’ 당시 꽃마차를 끌던 말 ‘깜돌이’를 구조하고 학대한 마부를 고발조치 한 바 있다. 이후 ‘전국 꽃마차 운행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꽃마차 운행 저지 활동을 적극 펼쳐온 결과 ‘진해 군항제와 경주 꽃마차 운행 전면 금지’도 이끌어냈다.


【애니멀라이프(올치올치)】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