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격차 5.3배 ‘역대 최대’…자영업자 대거 저소득층 추락

뉴스1

입력 2019-08-22 12:08:00 수정 2019-08-22 12:09:2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울 종로구 탑골공원 인근 사회복지원각 노인무료급식소 앞에 어르신들이 식사를 하기 위해 번호표를 들고 서 있다. © News1
올해 2분기 우리나라 가구의 처분가능소득이 4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지만 저소득층과 고소득층의 격차는 더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일자리 효과로 저소득층 고령 가구의 소득이 늘었지만 업황 부진으로 자영업 가구가 저소득층으로 대거 유입되면서 소득 하위 20%인 1분위 가구의 소득은 정체됐다. 처분가능소득도 1분위 가구만 유일하게 감소했다.

통계청이 22일 발표한 ‘2019년 2/4분기 가계동향조사(소득부문) 결과’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우리나라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470만4000원으로 전년 동분기 대비 3.8% 증가했다.

우리나라 가구의 사업소득이 전년 동분기 대비 1.8% 감소했지만 근로·재산 소득과 연금이 포함된 이전소득이 늘어나면서 전반적인 소득 수준이 개선됐다.

특히 소득에서 세금·이자·사회보험료 등을 제외한 처분가능소득은 2분기 기준 368만4000원으로 전년 동분기 대비 2.7% 늘어났다. 지난 2015년 2분기(3.1% 증가) 이후 최대 증가폭이다.

소득 수준이 높아졌지만 저소득층과 고소득층 간 격차는 더 벌어졌다.

올해 2분기 균등화 처분가능소득 5분위 배율은 5.30배로 동분기 기준 통계 작성 이후 최대치로 집계됐다. 균등화 처분가능소득 5분위 배율은 소득 상위 20%의 월평균 처분가능소득을 하위 20%의 처분가능소득으로 나눈 값이다.

소득 상위 20%인 5분위 가구와 2·3·4분위 가구의 처분가능소득은 2% 이상 늘었지만 저소득층인 1분위 가구에서는 오히려 감소하면서 분배 지표가 악화했다.

© News1
분위별로 보면 1분위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132만5500원으로 지난해 2분기 소득 수준과 같았다. 사업소득은 전년 동분기 대비 15.8% 증가했지만 근로소득이 15.3% 감소했다.

정부 일자리 사업으로 60세 이상 고령층 가구의 근로소득은 전년 동분기 대비 13.5%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지만 자영업황 부진으로 상위 분위의 자영업 가구가 유입되면서 사업소득은 늘고, 동시에 근로자 가구 비중은 작아지면서 근로소득은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박상영 통계청 가계수지동향과장은 “4분위 가구를 중심으로 2·3·4분위에 있는 자영업자가 하위 분위로 떨어지고 있다”며 “이로 인해 1분위에서 자영업자 가구가 18% 늘어나 사업소득이 두 자릿수로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1분위 가구의 월소득이 정체된 반면 비소비지출은 전년 동분기보다 5.5% 늘어나면서 처분가능소득은 104만9400원으로 지난해 2분기보다 1.3% 감소했다.

반면 소득 상위 20%인 5분위 가구의 월소득은 942만6000원으로 집계됐다. 근로·사업 소득이 늘어난 데다 공무원 연금 등 이전소득도 23.4%나 증가하면서 소득 수준이 높아졌다. 처분가능소득도 725만1500원으로 전년 동분기 대비 2.3% 늘어났다.

2·3·4분위 가구도 근로·사업 소득과 이전소득이 증가하면서 처분가능소득이 각각 전년 동분기 대비 2.2%, 5.8%, 2.2% 늘어났다.

2분위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291만1100원으로 이 중 처분가능소득은 233만2500원이었다. 3분위와 4분위 월평균 소득은 각각 419만4000원, 566만400원이었으며 처분가능소득은 333만6400원, 444만7300원으로 집계됐다.

저소득층인 1분위 가구의 근로소득은 감소한 반면, 나머지 분위의 근로소득은 증가하면서 근로·사업·재산 소득과 사적이전소득을 합한 시장소득 격차도 벌어졌다.

시장소득을 기준으로 한 2분기 균등화 5분위 배율은 9.07배로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높았다. 다만 시장소득 균등화 배율에서 처분가능소득 균등화 배율(5.30배)을 뺀 정책효과도 3.77배로 역대 최고치인 것으로 나타났다.

박 과장은 “지난 분기에 1분위 가구 소득이 두 자릿수 감소했지만 2분기에는 하락세는 멈췄다”면서도 “반면 5분위 가구 소득은 근로소득 증가에 힘입어 꾸준히 소득 증가세가 이어지면서 저소득층과 고소득층 가구 간 격차가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세종=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