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추석 경비 지난해보다 10만원 줄어”

뉴시스

입력 2019-08-19 10:27:00 수정 2019-08-19 10:31:0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사람인, 직장인 2404명 설문
기혼 46만원 vs 미혼 29만원
귀성 9월 12일, 귀경 14일 절정



다가오는 추석 연휴 직장인들은 평균 35만원을 지출할 예정인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직장인 2404명을 대상으로 ‘추석연휴 예상 지출 비용’을 조사한 결과, 평균 35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조사 결과인 45만원과 비교해 10만원 줄어든 수치다.

자세히 살펴보면, ‘20~30만원 미만’(21%)이 가장 많았으며, ‘10~20만원 미만’(16.7%), ‘30~40만원 미만’(15.3%), ‘10만원 미만’(13.8%), ‘40~50만원 미만’(13.4%), ‘50~60만원 미만’(8.8%) 등의 순이었다.

지출비용은 결혼 여부에 따라 차이가 컸다. 기혼 직장인의 경우 46만원을 사용할 것으로 예상해 미혼 평균인 29만원 보다 1.5배 이상 많이 지출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추석 예상경비 조사에서 기혼은 평균 60만원, 미혼은 평균 35만원으로 집계된 것에 비해 각각 14만원, 6만원 이나 줄어 들었다. 계속되는 불경기로 인해 경제적인 부담이 증가하면서 추석경비를 줄이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직장인 10명 중 9명(89.6%)은 추석 경비에 대해 부담을 느끼고 있었다.

부담스러운 경비로는 ‘부모님 및 친지 용돈’(64.8%,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선물 구입 비용’(28.2%), ‘외식, 여가 등 추가 지출 비용’(19.6%), ‘차례상 및 명절음식 준비 비용’(18.5%), ‘귀성 교통비’(15.4%) 등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의 추석 귀향 계획은 어떨까.

응답자 중 60.3%가 추석에 고향을 방문할 것이라고 답했다. 예상 귀성일은 추석 연휴 시작일인 ▲9월 12일(42.6%)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추석 당일인▲13일 (24.1%) ▲11일(23.7%) ▲10일 이전(7%) ▲14일(1.2%) 등이었다.

귀경은 ▲14일(36.2%)에 가장 많이 예정됐으며, 추석 당일인 ▲13일(28.3%)이 뒤를 이었다. 또, ▲15일(20.1%) ▲12일(7%) ▲16일(4.6%)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